천하무적 기독교 쉴더 흐강님을 설득하는 것은 진작에 포기했습니다. 


엄준한 역사적 사실도 '그거 아니다', 근거를 대도 그건 환타지다......................라고 싹뚝

당신은 지금 기독교 이데올로기를 바탕으로 주장하는 것이다............라고 하면 기독교를 폄훼한다며 싹뚝

당신은 동성애를 차별하는 것이다......................라고 하면 나는 인륜주의자....라고 반박하면서 싹뚝


Mr. 흐강님, You win!!!!


미국의 기독교의 교리를 보면 장로교 교리가 가장 근본주의에 가깝고 성결교 교리가 가장 원리주의에 가깝습니다. 아, 원리주의니 근본주의니 하는 표현은 CNN 등 미국 언론에서 이슬람 침공을 합당화시키기 위하여 마구 쓰는데 기독교 교리는 교리의 특성 상 원리주의가 있을 수 없지만 그래도 교리의 스펙트럼 상, 그렇게 표현합니다. 물론, 성결교 교리가 한국에 들어와서는 싹뚝! 근본주의적 성격을 띄게되죠.


동성애를 인정하던 인정하지 않던 기독교 문화권에서 동성애가 터부 시 된 것은 기독교의 산물입니다. 그리고 그런 기독교의 동성애에 대한 '죄 씌우기'는 성서 기록의 단어에 대한 고의적인 왜곡, 해석 등에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뭐, 역사를 기술해봐야 또 흐강님에게 싹뚝 잘릴 것이니 무의미한 일은 생략하기로 하고.......


 
2011년 미국 장로교에서는 '동성애 목사'를 허용하기로 결정했죠. 그 결정 당시 한인사회에서 '질의서'를 보내는 등 강한 항의를 했는데 ㅎㅎㅎ 미국의 기독교(천주교+개신교)나 한국의 기독교나 90% 이상이 근본주의라고 하는데 신학적 맷집에서 한국 개신교도인이 미국 개신교도인을 능가하는 모양입니다. 다른 분야에서는 미국에 깽소리도 못하면서 말입니다.


문제는 이 동성애 목사 허용이 그동안 기독교가 동성애를 터부시한 것처럼 상당히 이데올로기적 성격을 띄고 있다는 것이죠. 미국에서 동성애를 용인하는 것이 사회적 분위기가 되자 동성애를 계속 터부시되자 신도수가 감소되어 위기감을 느꼈고 그 위기감 탈출의 방편이죠.


뭐, 우리나라에서도 경제분야를 재벌들이 싹쓸이해서 중소기업들이 빈사상태에 이르는 것처럼 메가처치들의 신도 싹쓸이 현상 때문에 독립교회들이 빈사상태에 이르고 있는데 동성애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를 엄격히 단도리 해야 하는 것은 기독교의 생존 방법 중 하나가 되는 것이죠.


그러니 노무현 정권 때 차별금지법에서 '동성애자' 포함된 것을 놓고 저렇게 난리를 피웠고 결국 차별금지법에서 '동성애자'는 삭제된 채 법안 통과가 되었지요. 그러나 흐강님 표현대로 동성애라는 '판도라 상자'는 열렸습니다. 즉, 사회적 대세라는 것이죠.


그리고 그동안 한국의 메가처치의 튼튼한 헌금줄이었던 한국의 중산층이 붕괴되면서 메가처치도 '호가호위하던 시절'은 지나갔죠. 결국, 생존을 위해서라도 메가처치는 물론 독립교회에서조차 미국의 장로교의 사레에서처럼 동성애를 용인할 것입니다.(추가: 한 연구보고서에 의하면 독신 및 동성애자들의 소비지수가 꽤 높다고 하니 가정을 가진 신도들보다 더 든든한 헌금줄이 되겠죠.)



즉, 기독교 이데올로기 때문에 동성애가 터부 시 되었다가 동성애가 기독교에 용인되는 시류가 바로 기독교 이데올로기 때문이라는 것이죠.



이미 열린 판도라 상자.... 흐강님은 이런 시류에 맞춰, 가까운 장래에 지금의 입장을 딱 씻고 동성애 예찬론을 펼쳐 동성애자들을 교회로 유인하는 주장을 할거라는데 백만원 겁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