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군사 독재 세력이 자원을 독식하고 호남을 차별할때, 지역주의란 얘기 없었죠. 지역주의란 개념이 동원된건 87년 이후의 일입니다. 사실 지역주의 담론에 진정성이 있으려면 영남 패권이 지역주의를 극한적으로 발휘하던 박정희~전두환때 논의되었어야 하지 않습니까? 

영남 패권이 막나갈때 지역주의가 거론되지 않은 이유는 지역구도가 영남 패권에 충청 경기가 동조하고 호남을 소외시키는 형태였기 때문입니다. 호남 고립의 지역구도로 이익을 얻는 영남과 여기에 동조한 충청 경기가 뭐하러 지역주의를 논의하겠습니까. 자기들을 비판하고 호남을 변호하는 논리로 쓰일텐데.
 
87년 이후 호남 저항 연대가 출범하면서 지역주의 담론이 비로소 출발합니다. 이는 호남 정치 세력을 물먹이고 영남 패권(충청 경기의 암묵적 동조)의 잘못을 은폐하기 위한 마타도어죠. 지역주의의 본질인 "불공평한 자원 배분과 특정 지역 차별"이라는 문제는 쏙 빼고 거국주의를 내세워 "지역의 정치 세력화" 그 자체만을 주로 공략하는 반쪽짜리 지역주의 담론입니다. 의도된 반쪽짜리죠. 지역주의 담론을 정식으로 펼쳐나가면은 자신들의 잘못이 드러나니까요. 자신들이 잘못한 부분이 거론될 만한 담론 영역(공평과 정의와 관련된 가장 중대한 부분)은 배제하고 호남이 불리할만한 영역(정치 세력화 그 자체)만을 집중 선전하는 겁니다.  친노 세력의 소위 "지역 독점 구조"니 "전국 정당"이니 하는것도 사실은 이런 반쪽짜리 지역주의 담론의 연장선상입니다.

반쪽짜리 지역 담론이 히트를 친 이유는 그것이 오직 "호남에게만"불리한 담론이었기 때문입니다. 호남출신이 아니라면 이 담론에 동조함으로서 손해볼 필요가 전혀 없지요. 이념과 계급을 막론하고 전국민 적으로 반지역주의 전도사가 되어 호남만 때리는 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일부 친노 및 진보파들이 영남 패권이라는 말에는 불편해 하면서도 호남 지역정당 비판에는 극심한 호감을 보이시는것도 같은 이유에서 입니다.

그러니까 제가 친노 세력에게 부탁하는 겁니다. 보수 기득권 세력이 반쪽짜리 지역주의 담론으로 호남만 때리는건 이해가 가는데 왜 친노까지 나서서 호남 때리기에 동조하냐는 겁니다. 정말 지역주의를 해결하고 싶으면 지역주의 담론을 제대로 펼쳐서 문제의 핵심인 "자원 배분의 불공평과 호남 차별, 학살"을 얘기하라는 겁니다. 그럴게 아니면 그냥 입닥치고 이념 얘기나 하라는 겁니다. 그렇지 않고 호남 공격에 특화된 반쪽짜리 담론을 계속 펼치다가는 정말 큰일이 날수가 있습니다. 제가 보기엔 거의 임계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