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넷에 갔더니 minue622님이 사단칠정에 대하여 언급하고 흐강님이 그 '무효성'에 대하여 설파하고 있다.



글쎄..... '천하무적 개신교 쉴더' 흐강님이 중국 버젼 칼맑스 묵자를 아시는 것일까? 그렇다면 사단칠정의 무효성에 대하여 설파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왜냐하면, 사단칠정에 대하여 퇴계 이황과 논쟁을 벌린 기세광은 묵자의 사상과 같다고 주장되니 말이다. 한마디로 이야기하자면 퇴계 이황은 한반도 최초의 맑시스트와 논쟁을 한 것이라는 이야기다.



기세광의 주장은 훗날 율곡 이이에게 계승되었으니까 결국 율곡 이이도 한반도 버젼 맑시스트라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그런데 기세광을 한반도 버젼 맑시스트라고 주장하는 분들은 율곡에 대하여는 언급을 하지 않는다. 반면에 율곡은 실존철학의 대표주자인 하이데커와 비교된 흔적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묵자....... '먹자'가 아니고 묵자...... 맑시즘의 동양 버젼이라고 불리는 묵자는 피상적으로 판단한 것에 의하면 맑시즘보다 보다 포괄적이고 근원적인 것 같다. 그리고..... 물론, 서양이나 중국이나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외래 사상'이지만 진보들의 '맑시즘'에 대한 편애와 '묵자'에 대한 홀대는 '쌩'무식한 나에게도 좀 의외이다.




이 학문의  계보를 훑어가다 보면 기세광의 주장은 남한에서 민중사관 그리고 북한에서는 주체사상으로 갈려나가는 희미한 흔적을 발견한다. 민중사관과 주체사상이 어떤 공통점이 있는지는 잘모르겠지만 계보학적으로만 판단하자면 남한의 1970년대의 민중사관은 빨갱이라고 누명을 써도 할 말이 없게 되어버렸다. 생사람을 '너 빨갱이지?'하고 없는 사실도 자백케 한 당시의 폭압성, 그리고 지금도 그 폭압성을 계승 발전하여 '다른 목소리만 내도' '너 좌좀이지?'라고 사람을 몰아세우는 현재의 몰지성을 고려한다면 말이다.




하이데커와 율곡을 비교한 논문의 전문을 가지고 있는데 유료로 다운 받은 것이라 저작권 문제 때문에 전문을 올리지는 못하고..... 그 논문을 참조할 수 있는 국립도서관의 색인과 논문 중 '아주 일부'만 발췌하여 올린다.



하이데커_율곡비교-001.png하이데커_율곡비교-002.png

하이데커_율곡비교-004.png 


하이데커_율곡비교-005.png

하이데커_율곡비교-006.png


하이데커_율곡비교-007.png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