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기는 좀 나을수도 있겠지만 대신 물가가 비싸니까 그게 그거라고 봅니다마는
제 주위에 수도권의 공장이나 좋지 않는 직장에 다니는 아이들 월급이 150-180이더군요

이곳 대전은 100-120만원사이입니다
좀 더 받으면 150이고

공무원이나 공사 대기업 들어가기에 스펙이 좋아야 하는것 빼면 업종을 불문하고 다 120안쪽입니다
중장년층 일자리도 마찬가지입니다
공장 식당다 같습니다
그런데 이게 10여년간 지속이 되어 왔습니다

왜 더이상 월급이 오르지 않고 그리고 120만원짜리 일자리 밖에 없을까요


1. 수요와 공급?
2. 비정규직 고용으로 정상적인 고용의 수가 줄어들어서 비정규직 월급이 기준이 되어 하향 평준화
3. 외국인 근로자 고용
4. 사회시스템의 전체적인 양극화로 인한 부의 집중으로 지불여력 감소
또 무엇이 있을까요

저는 4번으로 보는데요

즉 최저임금이 oecd 평균이 1만원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5천원도 안되지요
최저임금을 높이면 되는데 그러면 영세 자영업자들이 문을 닫을수 밖에 없지요
또한 대기업의 쥐어짜기 식 영업 그리고 자영업자 업종까지 진출하는 등으로 중소기업 역시 수익율이 떨어져서 처우개선이 힘들고 이런 시스템이 결국 경영압박으로 지불능력의 감소
거기에 정규직 고용의 축소로 인하여 공급과잉 이런 결과가 아닐까 생각하는데요

그 증거중 하나가 대기업이나 공무원들 공사와 봉급차이가 과거보다 서너배나 더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정규직 비정규직은 물론이고
그리고 자영업의 수익이 감소한 이유중 하나는 사회변화도 있지만 구조조정등으로 밀려난 사람들이 작은 자본으로 창업을 많이 하기 때문이라고 보기 때문이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