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어질 것 같아서 따로 쓰기로 했음
차칸노르님이나 밑에 토론을 보면 문제의 핵심을 놓치고 있는 것 같음
문제의 핵심은 과잉 공급...

1. 밀어내기는 공급 과잉 현상

만약 밀어내기를 해도 그게 전부 소비가 돼서 아무도 손해를 보는 사람이 없었다면 애초에 문제가 되지를 않았을 겁니다. 이게 문제가 된 이유는 소비되지 않는 물량을 무리하게 떠넘겼기 때문이고 그건 결국 과잉 공급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런데 소비되지 않는 물건을 과잉 생산해서 공급한다면 누군가는 그로 인해 손실을 봐야 합니다.  

원칙적으로 과잉 생산에 따른 손실은 생산자가 떠안는 것이 경제의 효율성 측면에서 봐도 합리적이고 바람직합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돼야 시장 수요에 부합하는 만큼의 생산이 이루어져서 과잉 생산으로 인한 자원의 낭비와 자원 배분의 왜곡현상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만약 과잉생산자인 남양유업이 판매장려금이든 어떤 형식으로든 간에 손실을 전부 떠안았다면 애초에 대리점들과 갈등이 생길 이유도 없었겠죠. 즉, 대리점과의 사이에 갈등이 폭발한 이유는 과잉 공급에 따른 손실을 대리점들에 떠넘겼다는 것을 의미하는 겁니다. 결국 밀어내기 현상은 대리점들의 희생을 바탕으로 공급 과잉을 키워 온 현상인 겁니다. 

2. 우유 시장이 축소되면 어떻게 하냐고?

무리한 밀어내기가 근절돼서 결과적으로 우유 시장이 축소되더라도 그건 경제적 효율성 측면에서 바람직한 일입니다. 현재의 우유 시장은 공급 과잉 시장입니다. 수요에 비해 과잉 생산 되고 있었던 것인데, 그 덕택에 우유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싼 가격에 덤핑 우유를 마실 수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과잉 생산은 반드시 누군가의 손실을 의미합니다. 남양 유업과의 거래에서 그 손실은 대리점의 몫이었습니다. 다시 말해 싼 가격에 우유를 마신다는 소비자의 이익은 다른 누군가의 손실에 의해 상쇄되어 왔던 것이고 따라서 이제 과잉 공급이 해소되면서 우유 가격이 다소 오른다고 해도 그건 국가 경제 전체적으로 보면 수요와 공급의 원리에 맞게 생산과 가격이 조정되는 현상이기 때문에 경제적 효율성이 증진되는 일인 것입니다.

3. 불매운동으로 타격 받는다고?

소비자는 자기 만족을 위해 소비하는 것이지 생산자 먹여 살리려고 소비하는 게 아닙니다. 불매운동을 하겠다는 건 남양유업이라는 부도덕한 기업의 제품을 소비하는 것이 자신에게 불쾌감을 주기 때문에 소비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남양이 개과천선을 해서 소비자를 달랜다면 몰라도 그런 것도 없이 소비자에게 싫은 걸 생산자를 위해 억지로 소비하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죠. 그리고 이유야 어찌되었든 수요가 줄어서 생산자가 타격을 받는 건 그것도 어쩔 수 없는 시장의 원리일 뿐입니다. 결론적으로 불매를 하든 말든 그것도 합리적 소비행위인 이상 누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닌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