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가 트위터로 싸이를 예를 들며 미국가서 영어로 연설한다고 박근혜한테 트집을 잡는데 참 찌질함의 극치를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대통령이 자랑스런 한국어로 연설해야지 왜 그 나라의 언어인 영어로 굳이 연설하려고 하느냐? 라고 주장하는데 과거  반미투쟁에 사로잡혀서 한때 미제국주의의 언어인 영어를 왜 배우냐면서 극딜했던 과거 386운동권의 사고단면을 떠오르게 합니다.
 그럴거면 반기문 UN사무총장이나 외교부 고위층들은 국제무대에서 기본적인 대화가 가능할정도의 영어를 왜합니까? 다 한국어로 하고 통역두면 되지?  한 나라를 대표하는 정상인 대통령은 무조건 한국말로 해야 합니까?

 영어야 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언어니 좀 덜하기야 하겠지만 그 나라의 언어를 쓴다는것은 그 나라를 존중하고 예를 표한다는 일종의 신호가 될 수 있고 그 나라의 국민들에게도 호감을 줄 수 있죠. 
 예를 들어 중국에서 줄리아 길러드 이전 호주 총리였던 케빈 러드 총리나 현 박근혜 대통령에 관심을 가지고 우호적인 감정을 표출하는것 중의 하나가 중국어를 할 줄 아는 외국정상이라는게 큰거죠. 중국어를 중국인처럼 유창하게 잘하고 못하고가 문제가 아니라 서투르게나마 중국어를 할 줄 안다는거 자체가 중국인이나 중국문화에 대한 존중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는겁니다. 꼭 중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도 그렇죠. 한국에서 오래 생활한 백인들이나 외국인들이 비록 한국인처럼 유창하지는 않지만 다소 서투르게나마 느릿하게 한국어 또박또박 하는거보면 와 우리나라말 잘하네? 하면서 신기하게 생각하면서도 약간이나마 호감을 가지는것과 유사한거죠. 

 서로 주고받고 밀고당기고 하는 해외 외교 무대에서 이게 사소한 문제일수 있으나 지난 노무현 정권때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건만 해도
노무현은 한국말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고 당시 러시아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대통령이 각 IOC 위원들에게 어필하고 배려하려고 
영어로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는 성의를 보였습니다. 물론 이게 전부는 아니지만 이런 사소한 준비와 배려로 결국 평창은 소치에게 
패하고 이명박 정권들어 3수만에 성공한거죠. 

 글로벌 국제시대에 정청래의  영어 연설 트집은 쌩뚱 맞은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