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론부터 말하자면 전혀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문성근과 명계남이 탈당했다지만, 저 친구들 원래 전혀 정치적이고 조직적인 영향력은 없었던 존재들입니다. 저들의 탈당 때문에 노빠들이 민주당을 떠난다는 상징적인 이미지 효과를 발휘하고 있지만, 실제로 민주당을 노무현 색깔로 도배를 한 무리들은 거의 움직이지 않고 있습니다.

 

대통령 후보인 문재인, 친노의 대부 이해찬 그리고 정세균 등등... 박지원 역시 이제 노빠들의 영향력 안에서 움직이고 있죠. 486들 역시 친노 외에 다른 정치적 색깔을 갖고 있지 못합니다. 이들이 민주당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만 해도 아마 80%는 훨씬 넘을 것입니다. 그런데 친노가 민주당을 떠나요? 김한길 등 친노와 각을 세운 (구)비주류들이 있지만, 이들 역시 그 정치적 색깔을 뜯어보면 애매합니다. 과연 친노와 구분이 됩니까?

 

최근 민주당 내 갈등은 친노와 비노의 그것이라기보다 사실은 그냥 주류와 비주류의 그것에 가깝다고 봅니다. 친노 친위부대의 행패가 워낙 심하니까 비주류들이 불만을 가진 것일뿐입니다. 친노와 비노의 대립 갈등이 아니고, 친노 주류와 친노 비주류의 땅 따먹기 싸움에 가깝다고 봅니다.

 

김한길이 내세우는 것도 갈등의 봉합이자 대동단결입니다. 그 중심에는 김대중과 노무현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러면 지금 민주당 친구들이 추구하는 것이 김대중과 노무현의 화합과 통일인가? 아닙니다. 그냥 노무현 아래 대동단결하자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노무현의 후배들은 민주당에 대부분 남아있지만, 김대중의 후배 가운데 누가 남아있습니까?

 

친노들의 정치적 꼼수가 뻔히 보입니다. 혁통 2.0을 추진한다는 것이죠. 또다시 민주당 외곽에서 바람잡고, 민주당 내부의 친노 찌끄레기들이 호응하고, 안철수에게 공갈쳐서 다시 지들 원하는 판을 짜겠다는 겁니다. 한걸레와 노마이가 목숨 걸고 지원사격할 테구요.

 

얼마 전 아크로에서 안철수의 민주당 입당 문제를 놓고 토론을 하시던데, 긴 말 할 필요는 없고, 안철수의 민주당 입당이 바로 저 혁통 2.0의 로드맵에서 핵심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점은 분명합니다. 안철수도 정신차리지 않으면 또 당할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냥 양보전문 카드로 세월 보내다가 끝장나는 거죠. 원래 한번 일어난 일은 구조가 바뀌지 않는 이상 되풀이되게 되어 있습니다. 박원순에게 양보한 안철수의 행동은 다시 고스란히 되풀이될 가능성이 높아요. 그 대상이 박원순이냐 문재인이냐의 차이만 있게 되는 거죠.

 

안철수의 정치적 위상이나 역량이 문제라구요? 그런 건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정치인 역시 자신이 선택한 정치적 행보에 따라 그 포지션과 역량이 달라지는 겁니다. 안철수가 민주당과의 타협, 친노와의 타협을 일체 거부하고 자신의 길을 가면 안철수는 승리합니다. 설혹 패배한다 할지라도 자신의 정치적 가치는 극대화됩니다. 하지만, 민주당으로 기어들어가면 그냥 죽는 겁니다. 아름다운 양보 외에는 다른 카드가 전혀 없습니다.

 

무엇보다도 지금 노빠 비판하는 정치인이나 지식인들, 꼭 빼놓지 않는 레파토리 있죠? "난 노무현은 좋아했지만 지금 노빠들 행동은 인정 못한다...운운" 또는 "과연 지금 노빠들의 행동이 노무현의 뜻에 합치하는 것이냐?"

 

저런 소리 들을 때마다 정말 조까지 마라 씨발탱이들아... 이 소리가 저절로 튀어나옵니다. 노무현과 노빠들이 어떻게 구분이 됩니까? 저런 립서비스가 나오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드센 노빠들, 무엇보다 빅마우스인 한걸렌 노마이랑 척지기 싫다는 거죠.

 

실은 노빠가 문제가 아닙니다. 모든 문제의 원천, 쓰레기 노무현을 직접 타격해야 합니다. 시간이 많이 걸려도 그 길 외에는 답이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