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대한민국 노조들을 핍박하기 위한 기제로 '아르헨티나 이데올로기'가 조중동을 기본으로 판을 쳤다. 아참, 아르헨티나 이데올로기나 장충체육관 이데올로기 등의 용어는 '한그루 사전'에만 나오는 것으로 브리테니커 사전 억지로 뒤질거 읎다.


아르헨티나 이데올로기..................................


20세기 초반 세계 10대 부국 중 하나였던 아르헨티나는 페론 정권이 들어서면서부터 어쩌구 저쩌구.... 툭하면 파업이 일어났고.... 그래서 어쩌구 저쩌구..... 따라서 이제 막 경제 강대국으로 발돋움하려는 대한민국은 잦은 파업 때문에 아르헨티나처럼 좌초될 위기에 있다..... 어쩌구 저쩌구......


아.... C8!

무식도 이 정도면 유네스코 문화유산 지정감이다. 아르헨티나의 파업의 역사를 제대로 조명하려면 18세기 그 치열했던 멕시코 독립운동부터 역사를 거슬려 내려와야 한다. 그러면 그 파업이 단순히 '노동자들의 파업'의 성격만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 레파토리의 약발이 다 떨어졌는지 몇 년 전부터 아르헨티나 이데올로기는 조중동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철없는, 역사 인식이라고는 쥐뿔도 없는 일부 철딱서니 없는 블로거들의 '쌍팔년도 레파토리'로 가끔 언급될 뿐.



그런데 이명박 정권 시절 아주 잠깐 '장충체육관 이데올로기'가 유행을 했었다. 장충체육관 재건축 결정에 따른 장충체육관의 역사를 반추하는 것이다. 그래, 반추하는건 좋다. 평소에 우리 역사에 좀 관심 좀 가지라.....라는 사치스러운 주문은 하지 않겠다. 그런데 뜬금없이 필리핀이 나온다.


왜? 바로 장충체육관은 1963년 필리핀의 '무상원조'로 지어진 것이기 때문이다. 참, 다행이다. 왜냐하면 필리핀에서는 노조 활동이 그렇게 활발하지 않았던 모양인지 노조에 대한 언급은 없었으니 말이다. 단지, 독재자 '마르코스'에 대한 이야기는 쏙 빼먹었는게 좀 괘씸하기는 하다.


아마도..... 당시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필리핀의 독재자 마르코스의 부인과 딸이 정치적으로 승승장구하는 것을 보고 독재자 박정희의 딸인 박근혜 역시도 정치적으로 승승장구하기를 기원한 모양이다. 아니나 다를까? 1960년대 필리핀은 아시아에서 일본 다음으로 잘사는 나라였는데 지금은 어쩌구 저쩌구....




그냥..... 있는 역사를 '담백하게' 기술하면 안될까? 무슨 사회적 이슈만 있으면 역사를 들먹이면서 이 땅의 '사회적 약자'를 핍박하는 방향으로 짱구들을 돌리는지 참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아마.....그들은 자신들의 후손들은 세세손손 사회적 강자로 잘먹고 잘살 것이라는 '철썩같은 믿음'이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그렇지 않고서야 '틈만 나면' 사회적 약자를 핍박하는 이데올로기를 만들고 유포하고 사회구성원들을 세뇌시킬리가 없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