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당선 당시만해도 굉장히 긍정적으로 봤으나...
요즘 안철수의 행보는 다시 광화문서 노란목도리 두르고 열심히 문재인을 외쳐대던 그 모습이 오버랩되네요

안철수의 향후 정치행보에 대해 많은 아크로분들이
중도노선을 유지하며 친노, 깨시와 거리를 두고 세를 불려나가야 한다, 경우에 따라선 새누리 인사도 영입해야한다
이런식으로 얘기했었는데... 현재 상황은 그것과 거리가 멀고

금태섭, 유민영 등 허접인사들로 억지로 짜맞춘 작년 진심캠프의 모습이 그대로 재현되는듯 하여 매우 유감입니다


왜 유권자가 민주당과 진정당을 몰락시키고 안철수를 선택했는지를 다시한번 곱씹어 봐야할것입니다
자신의 지지기반을 야권지지층 절대반새누리에 국한시키며 기존 야권과 대동소이한 행보를 지속한다면
그의 앞날이 그리 밝아보이진 않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