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 사건을 아주 악의적으로 해석하자면 조중동 등 극우언론들의 보도인 '윤창중 사건 때문에 대미성과가 묻힌 것'이 아니라 '미국 공화당의 시다바리 외교로 전락한 박근혜 정권을 쉴드치기 위하여 윤창중 사건을 조중동을 통해 뻥튀기 하여(윤창중 혐의가 의심스럽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국민의 시선을 돌린 것'이라는게 제 판단이었는데 아래 한겨레의 기사가 사실이라면 박근혜는 미국 공화당의 시다바리로 전락했고 그래서 시다바리 역할에 충실히 하느라 남북긴장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해도 할 말 없을겁니다.

기립박수? 풋~ 시다바리로 전락한 박근혜에게 미국 깡패의 주범 공화당 의원들과 그에 못지 않은 깡패 민주당 의원들의 비웃음이겠죠.

[한겨레]4월말 설비점검 목적 신청


"통일부장관 면담도 거절 당해"


북의 방북허용 숨긴 정부 비판

"논의내용 투명하게 공개하라"

"북측에서 방북 허용 의사를 밝혔는데도, 그 사실을 숨겼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이 우리 정부에 대해 깊은 불만과 좌절감을 토해냈다.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회의를 열고 정부가 개성공단 문제의 당사자인 자신들에게 북한의 방북 허용 제안을 숨겼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해당 논의 내용 일체를 공개할 것을 정부 쪽에 촉구했다. 비대위는 입주기업 123개사의 '개성공단기업협회'가 지난 3일 비상사태 해결을 위해 꾸린 조직이다.

비대위는 "참으로 참담하고 절박한 심정이다. 북측에서 기업인들의 방북과 물자반출을 허용하겠다고 했는데도 왜 당사자인 우리들에게 숨긴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앞서 지난 3일 우리 쪽 인원이 개성공단에서 모두 철수할 때도 북한이 시설 관리 등을 위한 방북을 허용하겠다고 밝혔지만 남쪽에서 거절했던 사실이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비대위는 "북한 쪽에서 입주기업들에 이런 내용을 직접 팩스로 보내왔다"고 밝혔다. 통일부 역시 북쪽이 밝힌 대체적인 내용을 16일 인정한 바 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