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주의자의 대부 버크는 원래 자유주의자 였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프랑스혁명의 과격성을 보고 보수주의로 바뀌죠. 그리고 영국에서 자유주의를 기치로 혁명을 했던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이 정권을 잡은 이후에는 보수주의로 변화합니다. 이 부분은 박동천교수가 썼던 조금한 책자에 나와 있습니다.(책 제목은 기억을 못하겠네요. 한 20 페이지 분량의 내용입니다.)


자유주의는 절대왕정을 무너뜨린 이념답게 시작은 진보적 이데올로기였지만 정권을 잡은 이후는 보수화 되어 보수주의를 따릅니다. 선거권의 확대문제나 인종차별등의 문제에서 도드라졌죠. 노동권의 확대 모두 마찬가지였습니다. 다만 게중에는 정치 사회 문화 종교 영역에서 부분적으로 자유주의적 스탠스도 가진 보수주의 즉 짝퉁 리버테리안이 있습니다. 이런 보수주의에 맞서 나온게 사회적 자유주의(리버랄)이나 사회주의(맑스) 사민주의 등이었습니다. 원래 자유주의자들끼리 다시 분화된 것이죠. 


짝뚱 리버테리안, 보수주의 vs 리버랄,사민주의 이렇게 됩니다--이걸 가르는 건 결국 경제적 자유부분입니다. 그리고 시장에 대한 태도.



제가 보기에는 보수주의는 자유의 확대를 반대하기 위해 자유주의를 교조화한 흐름이고 사회적 자유주의는 오히려 자유의 확대를 위해 자유주의를 유연화한 것이죠.


나아가 30년대부터 케인지안이 득세하고 사민주의나 리버랄이 유럽과 미국에서 나름 장기집권을 할때 끽 소리 못하고 죽어지내야 했던 보수주의자들은 다시 경제적 자유주의를 매개로 리버테리안으로 돌아옵니다. 신자유주의가 그것이죠. 그리고 이 시기는 60년대 문화적 흐름에서 보듯 케인지안의 개입주의 경제학과 룰스적 평등적 자유주의 철학의 영향 아래 정치적 문화적 사회적 성적 종교적 인종적 자유도 많이 확대된 상태였죠. 경제적 자유도 소수자들에게는 경제적 자유의 축소였지만 대다수의 국민에게는 경제적 자유의 확대였습니다. 즉 영미의 케인지안이나 유럽의 사회적 시장경제론자나 사민주의자들이 오히려 자유를 확대한 역사를 볼 수 있죠. 자유를 확대한 측면에서 그들이 진정한 자유주의자인 것이죠. 


반면 하이에크는 보수당의 대처와 프리드만은 보수적 공화당의 레이건과 결합하져. 짝퉁 리버테리안과 보수주의의 결합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한국의 사안을 서구의 역사와 완벽히 대치하기는 어렵지만 국가주의적 보수주의였던 새누리당은 10년간 정권을 내주면서 자유주의적 보수나 짝퉁 리버테리안으로 변신을 하게 된 과정은 어느정도 매칭이 된다고 봅니다. 물론 새누리당은 양자가 적당히 섞여 있습니다.(물론 일베류의 국가주의적 보수주의자들도 있습니다.)


차칸노르님이 지향하는 리버테리안이 진정한 리버테리안(저는 이게 무정부주의라고 봅니다.)인지 아니면 짝퉁 리버테리안(보수주의와 별반 다를게 없는 자유주의)지켜봐야 하지 않을까 하는데 다만 전에 김지태 관련 토론에서 님이 보여준 상식이하의 발언이 님에 대해 의문을 가지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쿠데타로 정권을 탈취한 세력이 국가권력을 거지고 마음데로 개인의 자유, 인격, 재산을 유린함에도 그걸 쉴드치는 부분에서 그렇습니다.




정치적 문화적 사회적 성적 종교적 자유의 확대를 확실하게 하고 경제적 자유에서 그 자유가 소수에 국한되지 않고 실질적으로 다수의 자유가 되도록 하기 위한 이론체계를 전 리버랄로 보고 있습니다. 소득재분배나 복지등에 관심을 많은 것도 그런 맥락이죠. 나아가 민주화 운동을 했던 김대중 김영삼을 지지하는 배경은 그들이 정치적 문화적 사회적 성적 종교적 자유의 확대에 기여했기 때문입니다. 대한민국의 민주화운동은 실제로는 절대왕정을 무너뜨린 자유주의 정신을 공유했고 그런 측면에서 그들이야말로 진정한 자유민주주의의 수호자였다고 봅니다.


다만 여기서 김영삼은 자유주의가 보수주의로 변질되는 과정의 선구자였다면 김대중은 자유주의가 리버랄로 변하는 과정의 선구자로 봅니다.



새누리당의 경우 국가주의적 보수주의가 바로 김영삼의 자유주의적 보수주의와 결합한 것이죠. 김영삼이 어쩔때는 리버테리안적 기질이 있는 것 같으면서 어떤 면은 지극히 보수적인 면이 매우 닮았습니다. 짝퉁 리버테리안은 보수주의가 비슷하면서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성적 종교적 인종적 부분에서 약간의 차이점만 있다고 봅니다.


5.18 민주화 운동으로 인해 한국 현대사는 확실히 민주 vs 반민주 구도가 되었고 그렇기 때문에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종교적 성적 자유가 확대되는 기반이 마련된 것입니다.


비록 5.18이 신군부에 의해 좌절되었지만 이로 인해 야당의 세력이 결집할 수 있게 되었고 김영삼과 김대중이 야권의 지도자로 떠오를 수 있게 된 거죠. 민추협등을 통해.



민주화라는 건 솔직히 자유주의자인 저에게 있어 자유주의의 확대의 역사입니다. 민주화가 없었다면 자유주의의 확대의 역사는 상당히 뒤로 미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자유민주주의라는 고결한 언어를 반공주의로 타락시켜버린게 박정희 전두환 군부와 그 지지세력이었죠.



자유주의의 시작이 모든 인간은 비록 차이가 있더라도 근본적으로는 자유롭고 평등하다는 공리(자명한 것으로 봄)에서 비롯된 것인데 그러한 공리를 현실에 실현시키기 위해 자유주의는 스스로를 소외시켜 자유민주주의로 거듭나야 했고 자유민주주의는 스스로를 소외시켜 사회적 자유민주주의로 거듭나야 합니다.



자유주의가 그냥 고여 있으면 보수주의로 전략하게 되고 소수의 자유를 위한 이데올로기로 전락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