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의 공통 분모는 생략하기로 하죠. 즉 "윤창중은 잘못됐다."라는 부분을 공통 분모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간혹 모략적 발언을 즐기시는 분 중에는 어김없이 어리별이가 윤창중을 변호한다. 라며 반격할 것이 뻔하기에....)

각설하고, 흐강님의 댓글과 레드문님의 본문글을 보고 생각이 문득 떠 올랐습니다.

레드문님의 본문글에 의하면, 
"박종진: 이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들어가 애국하셔야 하지 않습니까?"
"윤창중: 그런 말은 제 영혼에 대한 모독입니다...."

즉 이 말은 윤창중 태도의 모순을 지적하는 글이기도 하지만, 역으로 그만큼 권력에 미련도 없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 차에 대변인의 지위를 잃었습니다. 영혼을 모독받기를 거부한, 자신이 원하던 대로 된 것이죠.
그리고 남은 것은 미국의 사법절차를 받아들이는 일입니다.
청와대도 미국이 요청하면 윤창중을 보내겠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압니다. 정면돌파를 선언한 셈.
문제는 그의 죄가 100% 인정돼도 "misdemeanor sexual abuse"라고 고발장에 나타난대로 경범죄에 불과합니다.
미국의 경범죄는 벌금이 얼마인지는 모르겠으나, 어떤 한 전직 경찰대 교수에 의하면 스토커를 해도 8만원이면 된다고 하더군요.
결국 윤창중은 자신이 원한대로 정부 관리직을 버리고 벌금 약 8만원 정도만 쓰면 상황 끝입니다.
(미국의 벌금에 관한 자세한 돈계산은 독자분들이 알아서 계산해보세요)
아무튼 윤창중으로선 더 잃을 것도 없습니다.

그런데 이제 윤창중에겐 반대급부가 남아 있습니다.
우선 미씨USA에 대한 손해배상소송입니다. 이들은 경범죄에 해당하는 범죄를 마치 중범죄(성폭행)인 것처럼 조작하여 언론에 흘렸습니다.
다음은 한국의 각 언론들입니다. 이들은 검증도 없이 그대로 받아 적었습니다. 그 뿐 아니라 그 이후에도 잘못된 정보를 여과없이 받아 적고 내보냅니다.
뿐만아니라 피해자인 인턴녀도 오히려 손해배상을 해야 할 듯 합니다. 일종의 무고가 성립될 수 있을 듯 합니다.(무고죄가 경범죄보다는 훨씬 무겁다는 것은 다 아시죠?) 그녀는 성추행 사실을 고발하면서 애초에는 호텔룸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실제는 술집인 것으로 밝혀졌죠? 이것은 엄청난 차이입니다. 이런 범죄일수록 장소에 따라 그 죄질이 달라질 수 있는데 호텔방에서 엉덩이를 만졌다고 하면 이건 거의 중범죄 수준으로 진행될 수 있는 사안이었습니다. 그런데 인턴녀는 사실을 왜곡하여 고발한 것입니다.(아래 그림 참고)
pp_240393_1_1368249472.jpg
윤창중은 이리하여 8만원 지불하고 미씨USA와 한국의 모든 언론 그리고 고발인을 상대로 수억원의 손해배상이 가능하겠군요. 더구나 윤창중의 지위는 일반인이 아닌 정부의 고위공무원입니다. 배상이 결정된다면 엄청난 액수로 배상해야할 듯 합니다.

덤으로 그동안 허위날조 또는 과장 보도를 즐겨했던 한국의 모든 언론들이 사그리 줄초상 날 듯 합니다.
이미 수많은 부문에서 사실과 다름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내용이 방대하여 생략,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사실들을 참고해주세요.)
이만하면 윤창중은 대성공한 것으로 보입니다. 돈도 벌고 좌파를 포함한 정적들도 모조리 운지(이 용어가 참 적절하군요)시키고... 으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