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사설] 사이버테러는 대한민국 체제에 대한 공격이다

국가정보원은 8일 청와대와 국회·국방부·한나라당·금융권·조선일보 등 국내 주요 사이트에 대한 사이버테러의 배후로 "북한이나 종북(從北)세력"을 추정했다. 아직은 추정이지만 국가의 주요 기관을 이렇게 동시다발로 공격할 이유를 가진 집단은 많지 않을 것이다. 국내에선 2003년 1월 25일에도 인터넷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인터넷이 9시간 중단돼 2200억원의 피해를 본 일이 있다. 이번 사이버테러는 성격이 전혀 다르다. 안보와 정치, 금융, 언론분야의 핵심 사이트들만 골라 족집게 공격을 했다. 해커들이 악성 코드를 심어놓은 PC만 국내 1만2000개, 해외 8000개에 달한다고 한다. 어떤 개인이나 소수 집단의 짓이라고 보기 어렵다. 

>> 필자의 생각으로는 아무래도 외계인의 소행으로 생각된다.

국정원 추정대로 북한이나 그 추종세력이 처음으로 대남 사이버테러에 나선 것이라면 대한민국은 마침내 새로운 안보 위협에 직면한 것이다.

>> 조선일보, 특유의 "...라면 사설" 작열합니다.
   Eqv. = "이것이 국정원에서 주도한 좌파 색출의 위한 자작극이라면 더욱 큰일이  아닐 수 없다." ..
   결론: 라면은 몸에 해롭다.  쌀을 먹어야 한다.

7일 오후 시작된 동시다발  사이버테러는 8일까지 해결되지 못했다. 이런 단순한 사이버 공격을 만 24시간이 지나도록 해결하지 못했다는 것은 심각한 일이다. IT 강국이라는 대한민국이 실제로는 사이버 공격에 취약할 뿐만 아니라 복구 능력에도 커다란 구멍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 정부가 나서서 사기업의 MS explorer를 장려하고 모질라 표준 프로토콜을  무시하는 이상 이러한 구멍은 메워질 수 없다.

정부는 이번 공격으로 국가 기밀이 유출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허술한 대응 능력으로 볼 때 그 말을 그대로 믿을 수도 없게 돼 있다. 지금대로라면 앞으로 더 교묘하고 광범위한 사이버 테러가 자행될 경우 금융 시스템이 마비되고 교통 체계에 혼란이 빚어지고 무기체계가 교란되는 체제상의 돌발 위기가 발생하지 말라는 법도 없다.

>> 더불어 외계인의 지구침공을 용인하는 것이 되지 말라는 법도 없다.
     그러나 지금의 컴퓨터망은 그렇게 하나의 공격으로 전체가 마비되기에는  너무 복잡하다.
     이전 2000년도 호들갑을 뜬  Y2K를 생각해보라.

북한은 500~600명 규모의 해킹 전문부대를 양성하고 있다고 한다. 북한 정보전 능력을 모의실험해봤더니 미 태평양사령부 지휘통제소와 본토 전력망까지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수준이라는 주장도 제기됐었다.

>> 누가 ? 어떤 저널에 ? 어떤 국방부 잡지에 ? 그 주장의 소스를 알려다오. 제발...
   혹자의 주장에 의하면 소말리아에서 <참치> 기름을 이용한 <핵폭탄>이 거의
   완성되었다는 말도 있다. 그래서 그걸 믿도 해적이 설친다는 것이다.
   note: 교육된 해커는 해커가 아니다. 그것은 짝퉁 해커일 뿐!

정부는 안보 차원에서 이번 사건에 대처해야 한다. 미국 오바마 정부는 사이버 보안을 국가 어젠다로 삼고 사이버전 사령부를 창설했다. 우리도 사이버테러에 대비한 법도 만들고 범정부 차원 대책기구도 만들고 군 차원의 전문부대도 서둘러 구성해야 한다.

>> MB정권은 차제에 UN에 나가서  국제*사이버*모욕죄를 글로벌 스탠다드 법으로
  꼭 통과시키기 바란다. 우리나라에만 적용하기에는 너무 아까운 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