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정권이건 처음 들어섰을때 인사문제로 곤혹을 겪지 않은 정권이 없었습니다
지금 박근혜 정권도 그랬고 이명박, 노무현정권도 마찬가지였죠
가장 탄력을 받아야 할 집권 1년차를 매번 인사문제로 정쟁으로 보내는 구태가 매 정권마다 반복되고 있습니다
과연 무엇이 문제일까요?

정권초 인사는 유독 기존 정치인들이 포함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노무현 정권도 대선승리에 기여한 기존 민주당 의원들은 대거 배제되고 민변시절 인맥, 친노인맥 등이 주류가 되면서
코드인사 논란을 낳았고 열우당 창당이라는 비극의 씨앗을 뿌리는 계기가 됐죠
이명박 정권도 친박학살의 복선개념으로 친이/친박 모두 주요인사에서 제외하고 자신의 인맥인 고소영라인위주로 갔습니다.
그 결과는 여당의 분열 및 광우뻥파동으로 인해 집권 내내 인기없는 대통령으로 전락하고 말았죠

이번정권은 나름 안전빵을 고수한 면이 있습니다
기존 차관, 관료출신을 중용하여 조직의 급작스런 변화를 최소화하려고 노력했죠
물론 이명박에 비해 매우 좁은 인재풀과 김종훈 낙마 등 여러 악재가 작용한 부분이 분명 있지만...
어쨌든 기존 정치인의 청와대행이나 입각은 이번 정권에서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기존 정치인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크고, 새인물에 대한 기대가 높은것은 사실이나
그 치열한 정치판에서 수년씩 살아남았다는것은 그만큼 선거를 통해 수없이 검증된 인물이라는 뜻도 됩니다.
외부인사는 기대가 큰 만큼 몇가지 도덕성에 의문을 제기하면 바로 그 기대치가 급하락하고 인간말종 수준으로 전락하죠
하지만 기존 정치인은 기대치 자체도 낮은데다가 공천-선거라는 관문을 통과한 인물이라 
크게 문제되는 부분도 없는게 사실입니다. 또 언론을 통해 많이 검증되기도 했구요.

중요한건 인사청문회를 하는 사람들이 국회의원들입니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이럴땐 동업자정신이 투철하죠. 인사청문회에서 제일먼저 통과되는 인물은 기존정치인입니다.
이번에도 유정복, 조윤선, 진영은 나름 재산 등 몇몇 부분 문제가 있었음에도 가장 먼저 별말없이 인사청문회를 통과했습니다.
반면 가장 도덕성에 문제가 없는 윤진숙은 끝까지 물고 늘어지며 결사반대를 외쳐댔죠.

결국 집권초 수많은 자리를 한꺼번에 임명해야하는 상황에서는
지금의 제도와 구조하에선 기존정치인을 우선 임명하는것이 가장 수월하지 않을까... 는게 생각입니다.
대변인도 윤창중같은 외부인사 대신 언론인 출신 기존 정치인으로 갔으면 이런일이 있었을까요?
유일하게 집권초 인사문제가 크게 부각되지 않았던 김대중 정권의 초기 인사를 보면
자민련과의 공동정권이라는 한계로 인해 기존 자민련 의원들의 대거 입각으로 신선함이 떨어진 인사였지만
결과적으로는 인사문제가 크지 않았습니다. 
외려 1년뒤 자민련 내에서도 반대의견이 나왔던 김태정, 손숙 낙마부터 인사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했죠.

처음엔 기존정치인 위주로 내각과 청와대를 꾸리고
차츰 외부이사를 영입하는 방향으로 진행하는게 더 좋지 않을까 하는게 제 생각입니다.
다들 5년 단임제고 하니 정권초기에 자꾸 뭔가 더 보여주려고 무리하게 외부인사들을 영입하는 경우가 많아 보입니다.
물론 이번 박근혜 정권은 인재풀의 한계로 여기저기서 겨우겨우 끌어모아놨단 느낌이 들긴 하지만...
그역시 기존 새누리당 인재풀을 활용하지 않은점은 문제가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