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사랑님은 직관을 중요시 여긴다. 그리고 직관이 과학적 사고관과 동일 위상이거나 더 높은 단계에 있다고 생각하신다. 그런데 과학적 사고관이라는 게 정확히 뭘까? 우리는 고등학교 과학 시간 내내 과학적 방법론에 대해 배워왔다. 간단히 가설+실험+이론화라고 할 수 있겠다. 가설이라는 단계는 어떠한 상황을 보고 그 것에 대한 가정을 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쥐다."(주어는 없다.)  "김태희는 이슬만 먹을 것이다."  등등... 이 부분은 직관의 영역이다. 남들이 미친 소리라 말하든 상관없다. 내 직관이니까... 실험단계는 이를 증명하는 것이다. 이 부분이 참 힘들다. 가설은 떠올리기만 하면 되지만 실험은 이 것을 객관적으로 증명하는 단계기 때문이다. 쥐임을 밝히려면 유전자 검사를 하면되고 김태희가 이슬만 먹는 것을 밝히려면 스토킹하거나 몸의 생체구조를 조사하면 될 것이다. 실험으로 가설을 성공적으로 증명하면 이는 이론화된다. 학계의 세계에서는 peer review 라고 과학자들이 그 이론이 타당한지 조사한다. 참사랑님이 말하는 직관이라는 것은 이미 과학적 사고관에 포함되어 있다. 가설의 단계로... 직관이 과학적 사고와 동일하다고 말하는 것은 우습지 않을까?

p.s. 참사랑님이 인간은 믿음의 동물이라 말씀하셔서 내 소망(소망이라 쓰고 망상이라 읽는)을 제목으로 넣어봤다. 참고로 내 믿음이 이때까지 두 번 깨졌는데 이 것이 첫 번째고 이 건(확대하면 잘보인다.) 두 번째다. (역시 공부는 열심히 해야지 요행을 바라면 안된다 쩝.. 참고로 유신시대는 72년부터인데 폭풍간지의 성적을 달린다. 72년 1학기 전기장론 1에 B를 준 교수는 아마 남산으로 끌려가지 않았을까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