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의 발표조차 전면 부인하는데요

설령 조금 불만이 있더라도 자기가 안고가야 하는 것이 도리가 아닌가 생각하는데

결국은 청와대나 이남기 박근혜가 오버해서 자기를 한국으로 쫒아내고 잘랐다는 이야기인데 정말 억울한 것일까?

물론 그 인격을 믿을만한 위인은 못된다는 것을 알지만 너무 당당해서

윤창중이 제 글을 보았다는 강한 확신이 듭니다

허리를 툭툭 쳤고 문화적 차이때문에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5111142031&code=910203&nv=stand

 이어 그는 워싱턴 일정 마지막이기도 하고 격려 차원에서 여성 가이드에게 술 한잔을 사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순간 드는 생각이 여성 가이드이기 때문에 운전기사를 처음부터 끝까지 동석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운전기사가 있는데 어떻게 성추행을 하며 어떻게 그 앞에서 폭언을 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윤 전 대변인은 여성 가이드와 운전 기사와 30여분간 이야기를 하고 나오면서 “여자 가이드
허리를 툭 한 차례 치면서 ‘앞으로 잘해. 미국에서 열심히 살고 성공해’라고 말하고 나온 게 전부였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부터 저는 그 가이드에 대해서 어떤 성적인 의도를 갖고 있지 않았다”며 “윤창중 이름을 걸고 맹세하겠다”고 단언했다.

그는 “돌이켜보건대 제가 미국의
문화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고 라는 생각에 저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그 가이드에게 이 자리에서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해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또 다음날
아침에 해당 가이드를 불렀다는 것은 부인했다. 그는 “약간 일찍 일어났는데 노크 소리가 들렸고, ‘긴급하게 브리핑을 해야 하는 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제 가이드가 올 것이라고 생각도 못하고 황급히 문쪽으로 뛰어갔다”고 말했다. 당시 그는 속옷 차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이드가 다음날 아침 내 방을 노크해 ‘여기 왜왔어, 빨리가’ 하고 문을 닫은 것일 뿐”이라며 “제가 있을 때 제 방에 그 가이드가 들어온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오전 “이남기 홍보 수석이 저한테 1시반 비행기를 예약해놨으니까 짐을 찾아서 귀국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전날 해명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대목이다. 다음은 윤 전 대변인이 이날 서울 종로구 하림각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일문일답 전문.

-가장 엇갈리는 부분이 귀국 결정 부분이다. 이남기 수석은 (귀국 문제를) 자신과 상의하지 않았다고 했다. 청 관계자는 본인이 결정해서 갔다고 했다.

“그건 사실이 아니다. 이남기 수석이 저한테 상황에 대해서 물어본 일도 없고, 제가 그 짧은 기간에 설명할 시간도 저한테 주지 않은 상황이었다.”

-어제 청와대는 윤 전 대변인이 아내가 아프다고 하면서 급히 떠났다고도 했다. 사실이 아닌가.

“저는 진실만을 오직 국민 여러분께 말씀 드리고 법의 처벌을 달게 받겠다. 저는 제 처가 몸이 아파서 귀국하겠다고 말하자 이렇게 말한 적이 결코 없다.”

-그러면 문화적 차이일 뿐
성추행은 전혀 아니라고 하는 건가.

“성추행은 문화적 차이로 인해서 그
가이드한테 제가 상처를 입혔다면 거듭 이해해달라. 그리고 사과드린다고 말씀드렸고 지금 성희롱이나 성추행이나 어떠한 성적 의도를 갖고 행동하지 않았다.”

-
미국 경찰조사를 하러 왔었을 때 조사 거부했다는 말은 사실인가 아닌가.

“저는 미국 경찰로부터 어떤 통보도 받지 않았다.”

-이남기 수석이 먼저 돌아가라고 말했다는 건가.

“그렇다.”

-청 관계자가 어제 이야기하기로 “미국에서 조사받는 방법이 있고 한국에서 조사받는 방법이 있는데 선택하라”고 했다던데.

“사실 아니다. 제가 ‘미국에서 남아서 제가 잘못이 없는데 제가 조사를 하고 매듭을 지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했는데 이남기 수석은 ‘성희롱이라고 하면서 그런 것은 설명해도 납득이 안되니까 대통령 방미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빨리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기 수석으로부터 돌아가는 게 낫겠다는 전화를 받은 시점은?

수행 경제인 조찬이 9시 끝난 직후인 오전 9시 5~10분쯤 된다.”

-박 대통령의 미 상하원 합동
연설 당일 아침, 가이드가 노크를 했을 때 의복 상태는?

“제가 가이드인지도 몰랐고 그 노크 소리에 혹시
발표인가 하는 황망한.상황 속에서 제가 얼떨결에 속옷 차림으로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