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씨의 사건을 처음 접하고나서 저는 윤창중씨가 성폭행 내지는 성추행을 했다는 쪽으로 생각하고 비난을 하였습니다
청와대의 경질 한국으로 도망친것등 정황상 말입니다.

그런데 윤창중이 해명으로 진실공방이 되고 있습니다.

사실 지금에 와서 아마 객관적으로 이 사건이 밝혀지기는 어려울듯 합니다.
이런 정도로 윤창중이가 미국으로 소환되지는 안될것 같고 미국 경찰 역시 외교문제도 걸린 사건에서 여대생 이야기만 듣고 결론 내릴수가 없는 것이지요

저는 길벗님 주장대로 호텔 시시티브가 열쇠라고 봅니다
미국 경찰이 그걸 확보해서 제시하면 윤창중의 말은 거짓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입니다
그런데 이 시점에서 문화적인 갭 또는 업무적인 관계에서 받은 감정이 증폭된 사안일 수도 있다는 겁니다

윤창중이 입이 거칠었어도 성희롱 전과는 없었는데 대통령을 수행하고 정상회담을 하는데  술집 접대 여성도 아니고 잘 알도 못한 인턴 여대생의 엉덩이를 쥐었다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미친넘이나 정신이 나가면 무슨 짓인들 못하겠습니까마는

가능성의 하나는 윤창중이 나름 정상회담 성과에 만족해서 수고했다는 의미로 가볍게 어깨나 허리를 툭툭 치거나 신체접촉을 했을 수 있는데
미국에서 자란 이 여대생은 성추행으로 간주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두번째는 반대로 윤창중의 말대로 하자면 업무적으로 미숙하거나 윤창중의 입이 거칠어서 기분나쁜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술집에서 신체적인 접촉을 기화로 약간의 뻥튀기를 해서 고발을 했다는 것입니다
다음날 고발을 했다는 것은 뭔가 생각할 시간을 가졌다는 이야기가 되겠고요

윤창중이 도망가고 청와대에서 경질한 것은 일단 사건 자체가 논란이 되는 것 자체로 정치적으로 손해이기 때문에 조기 진화를 위한 조치라고 볼 수 있고 윤창중은 대통령을 수행한 청와대 대변인이 미국 경찰에 출두하는 것만으로도 세계적 뉴스거리가 되는 상황에서 일단 상황을 모면하고 보자고 도망친 거라고 생각할 수가 있는 것이지요

위의 제 견해는 윤창중에게 유리한 해석이 되겠는데 저는 윤창중을 옹호하거나 좋아하는 사람도 아니고 쉴드칠 이유도 없습니다
다만 진실이라는 것이 그리 쉽게 밝혀지는 일이 아니라는 점에서 하나의 가능성으로 제시해 본 것입니다
따라서 언제든지 유력한 증거나 증인 상황이 되면 이 글은 의미없는 글이 되겠지요
그러고보니  연예인 박시후의 강간 피해 여성이 고소를 취하했더군요
이 경우도 서로의 주장이 나름 근거가 있었고 공방이 있었는데 결국 적당히 타협을 본 모양입니다마는 진실은 알 수가 없지요

성추행 문제를 조심스럽게 접근해보자는 것은 제가 듣고 본 몇가지 억울하게 당한 사례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정말 말도 안되는 상황이고 억울한데 그럴듯하게 그리고 피해자의 말에 사람들은 귀를 기울이는 것이 통상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