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추행이냐 성폭행이냐

사건이 벌어진 것은 7일 밤이다. 윤 전 대변인은 숙소였던 윌러드 호텔이 아닌 다른 호텔에서 피해 주미 대사관이 인턴으로 채용한 여대생 A 씨와 술자리를 함께 했다. A씨의 동료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성추행으로 여겨지는 행동이 있었고 자리를 끝낸 후 8일 새벽 숙소인 월러드 호텔에 A씨를 불러 또 한 차례의 성추행이 있었다는 것이다. 극도의 수치심을 느낀 A씨는 8일 낮 경찰에 신고를 했다.

현지 경찰은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 56세 피의자가 ‘Misdemeanor(비행/경범죄)’로 입건됐다는 점만 공개했다. ‘Misdemeanor’는 통상 가슴이나 엉덩이에 손을 대는 등의 성추행을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피해자 A양 충격 속 잠적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는 발생지인 미국의 사법당국의 의지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형사 및 사법 공조 체계가 구축된 한·미 간 협약에 따라 미국측이 범죄인 인도와 위탁 조사를 요청할 수 있으며, 한국에 와서 조사할 수도 있다.

한편 어려서 이민온 1.5세인 A씨는 박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을 위해 현지 채용한 인턴 직원 중 한 명이다. 지인들에 따르면 이번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은 A씨는 현재 모든 사람들과 연락을 끊은 상태이다. 주미 대사관 역시 경찰에 정식 신고가 접수됨에 따라 이 여성과 접촉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자, 성추행건과 관계없이, 윤창중의 '부적절한 대처(사건의 진실 여부에 관계없이 잠적, 한국으로 뺑소니쳐온 것)'은 그가 그 자리에 쳐자빠져 있을 자격이 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경질은 필수 그 다음에 진상조사가 이루어져야겠지요. 안그래요 질문님?


추가합니다.

◇7일 밤. 사건 발생

정상회담이 끝난 7일 밤 '사단'이 났다.

윤 전 대변인은 워싱턴 숙소 인근 한 호텔의 술집(바)에서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파견된 인턴 여직원과 술을 마신다. 

이 호텔은 박 대통령의 워싱턴에서의 속소였던 블레어 하우스(영빈관)에서 걸어서 갈수 있는 거리이며, 박 대통령 방미일정 취재차 함께 이동한 청와대 기자단이 묵었던 호텔에서도 차량으로 10분정도 떨어진 거리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매체 보도와 전언들을 종합하면 여성 인턴의 일처리에 화를 낸 윤 전 대변인은 이날 밤 9시 30분께 해당 직원과 운전기사를 데리고 술을 마셨다. 

사건이 알려진 계기가 된 미국내 한인 커뮤니티 사이트 'MISSY USA'에 게시된 글과 보도된 내용들을 종합하면, 이 자리에서 윤 전 대변인이 여직원의 몸을 만지자 여직원은 항의했고, 이에 대해 윤씨가 욕설과 폭행을 가했다.

또 여직원이 윤 전 대변인의 호텔방으로 올라간 경위도 궁금증을 낳고 있다. 여직원은 윤 전 대변인의 요구로 마지못해 호텔방으로 올라가 속옷차림의 윤 전 대변인을 봤다는 입장인 반면 윤 전 대변인은 여직원이 주장하는 정황을 부인하고 있다. 

여직원측은 윤 전 대변인이 호텔바에서 술을 마시면서 1차로 자신의 몸을 더듬었고, 호텔방으로 올라간 뒤 전화를 걸어 서류를 가져오라고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여직원이 방으로 가지 않자 윤 전 대변인은 전화로 욕설을 퍼부었고, 여직원이 마지 못해 방으로 올라가자 윤 전 대변인은 속옷 바람이었고, 이에 여직원은 호텔방을 나와 미국경찰에 신고를 했다는 여직원측 주장의 요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에 대해 윤 전 대변인은 7일 저녁 호텔 바에서 운전기사, 여직원 등 술을 마신 건 사실이나 여직원과는 손이 닿지 못할 정도로 상당히 떨어져 앉아 물리적으로 추행을 할 수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여직원은 8일 오전 6시께 자신의 짐을 가져가기 위해서 왔을 뿐이고, 속옷차림인 것은 샤워한 직후여 불가피했다고 밝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윤 전 대변인은 서류 심부름를 자주하는 여직원에게 호텔방 키를 맡겼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새벽. 현지경찰, 사건 접수

피해 여직원은 사건이 발생한 3시간여 뒤인 현지 경찰에 신고했다. 현지 소식통들에 따르면, 사건 종료시간은 7일 밤 10시이며, 8일 오후 12시 30분에 전화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돼 있지만, 여직원이 사건을 신고한 시간을 감안하면 8일 새벽 0시 30분일 여지가 크다. 

경찰은 외교관 비자가 아닌 외교사절 비자를 제시하는 윤씨를 일단 풀어주면서 호텔에 머물고 있으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신고 접수에는 윤씨가 여직원의 엉덩이를 만졌다(grab)는 진술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