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의 윤창중 기용에 대해서 (국가적으로는 어쩔지 몰라도) 우리 나라의 무능한 민주진보진영으로서는 꽃놀이패가 될 것이기 때문에 무능한 민주진보진영은 윤창중의 기용에 대해서 화를 낼 필요가 없다고. 진영논리에 의존하고 있는 무능한 민주진보진영에게 윤창중의 대변인 등용은 민주진보진영에게 이익이 된다고 예언한 적이 있다. 

박근혜의 당선에는 다양한 정치적 세력이 기여했는데 그 가운데 극렬 반북 우파 가스통 세력들도 기여한 바가 다대하다는 것은 분명하다. 당선자의 입장에서 당선 기여 세력을 외면하고 정치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래서 어떻게라도 보상을 해줘야 한다. 그런 차원에서 그 세력을 대표하는 윤창중의 등용은 민주진보진영에서 이해해줘야 한다. 

대변인이라, 실은 작고 명분은 크다. 대변인은 대통령의 의중을 보다 명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본연의 임무이기에 다른 기관 기구에 비해 대변인은 정치경제의 정책 현장, 국민의 현실의 삶에 대한 영향력은 적다. 그렇다면 우리 나라의 무능한 민주진보진영으로서는 크게 자기 진영 구성원들에게 실제로 이익의 침해는 적다. 다만 기분이 나쁘다 뿐이겠지. 

무능한 민주진보 진영은 이 꽃놀이 패를 즐기면 된다고 했다. 윤창중의 대변인 당선으로 실익은 적으나 명분만 취한 극렬반북우파 가스통세력들을 윤창중이 박근혜를 충실히 대변하게 된다면 그 광포함을 제어할 수 있어서 좋고 윤창중이 오버한다면 그 기회에 극렬반북우파 가스통 세력들을 한 순간에 날려버릴 수 있어서 좋다. 그야말로 꽃놀이패가 아닌가? 

윤창중 같은 인물은 사고를 치게 마련이다. 그의 극단적이고 저렴한 언행은 위악적 행동으로 이해할 수도 있으나 분명 감정 컨트롤에 문제가 있기는 있어서 그런 행동이 나온 것이다. 다만 유감스러운 것은 그가 경거망동을 할 것은 예상했지만, 나라 안에서 사고 치지 않고 방미 중에 사고를 치는 바람에 나라망신을 세계적으로 한 것이다. 

이제 극렬 반북 우파 가스통 세력들은 자기 주제를 파악하고 자중, 반성하길 바란다. 나라 망신 시키는 윤창중 같은 사람이 그대들의 대표였다. 수준에 맞게 코빅에서 활동하는 강유미의 표현을 빌려서 말해주자면 "제발 좀 짜져계세요" 윤창중을 새누리당 그 자체로 보고 있는 민주진보진영도 오바하지 말고...제발 좀 판을 크게 볼 줄 아는 예언력을 키우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