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련사진
  • iMBC 홈페이지 캡처
MBC의 간판 앵커였던 손석희(57) 성신여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종합편성채널인 JTBC의 보도 총괄 사장직을 맡게 됐다. 손 교수는 9일 성신여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손 교수는 그동안 JTBC의 지속적인 영입 제안을 고사해 왔으나 최근 MBC가 김종국 사장을 선임하면서 체제를 정비함에 따라 종편행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교수는 29년간 MBC에서 ‘뉴스데스크’, ‘100분 토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등의 프로그램을 맡아 공정태도와 진행, 예리한 질문과 날카로운 분석으로 대중평가를 받아왔다. 이에 따라 그의 전격적인 종편행 선택을 놓고 상당한 논란이 예상된다.

손 교수는 주위에 자신의 결정에 대해 “종편이 현실이 됐기 때문에 종편을 배척하기 보다는 좀 더 품격있는 방송과 보도로 방송 전체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것이 더 현실적이라고 판단했다. 마지막 소명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손 교수는 1984년 MBC 앵커로 입사, 2006년 아나운서국장직을 마지막으로 MBC를 떠나 성신여대 문화정보학과 정교수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에도 ‘100분 토론’‘손석희의 시선집중’을 진행하다 2009년에는 8년간 진행했던 ‘100분 토론’에서 하차했다. 10일 마지막 방송이 될 ‘손석희의 시선집중’은 손 교수가 13년간 진행해 왔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