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 고유권한이라고 알고있는 상임위 배정문제 자체야 국회법무시야 표면적 이유로보이는데다 어차피 의장과 의워간 타협의 문제이니 넘어가고


 

정치인이나 공위공직자의 주식신탁문제는 백지신탁이란건데


 

차근차근 매각하는 방식이아니라 60일내에 급매도입니다 그런경우 주가가 폭락하는 수가있고 그러면 소액 투자자손해가 엄청 많을것인데


 

가지고있으면 정치테마주니머니해서 순간 단타수익을 거대주주가 챙길수도있어 문제가 있어보이네요


 

어느쪽이 모럴 해저드 일까요


 

주로 이걸 물고늘어지는 일베수꼴들은 안철수가 이걸로 주식이득을 취하려한다에 방점을 맞추고


 

안빠들은 그러면 안철수가 직접 주기투기를 한것도아니고 개미들이나 회사를 다 사지로 몰아넣으란 말이냐에 방점을 맞추고


 

정치랑 엮이기만하면 무조건 주가 등락에의한 대주주의 자본이득의 여지만을 생각해 매각을 강요하는 게 맞는 건지


 

인위적 정치력에의한 시장훼손과 소액 일반 투자자의 권리를 방어해서 약자에대한 시장윤리성을 강화해야하는 건지


 

어떤 것이 옳은 건지 참애매하네요


 

아니면 아예 백지가아닌 특별신탁방안은 어떨지 자기가 정치하는 동안 은행이나 금융기관에 투자를 맡기는 방식으로 아예 자기손을 떼는 거죠


 

한번은 생각해봐야할듯


 

사실 여기에도 몇보이는 수꼴일베충들처럼 미운놈한테는 무조건 주식가진놈은 나쁜놈이란 덮어쓰기식 논의는 생산적이지 못하다봄


 

정몽준은현재 새누리당 의원이면서 한번도 이것을 거론당한적도없고 지난번 황철주라는 사람은 대통령이 임명하려했지만 결국이때문에 자신이 일부러 관뒀으니


 

이런경우 암말안하던 일베충들이


 

특정하게 세력확장되는 것이 아니꼽고 밉고 싫다는 이유로 한사람에게만 웃기는 논리를 강요하는건 문제이고


 

하지만 전체적인 정치인 주식 보유에대한 법은  좀 짚을 필요는 있다고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