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피노키오님도 글에서 북한은 정상 국가가 아니라고 하였고 다수 회원도 동조하면서 이제 북한에 대한 포용정책은 포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을 하였습니다.
아크로 회원들이 이런 정도라면 북한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정서도 엄청 악화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판단은 상당히 근시안적이고 포용정책의 근본 의미를 모르는 생각이라고 봅니다.
이번에 박근혜는 레드문님 말씀처럼 사실상 말장난에 불과한 신뢰 프로세스를 들고나왔는데 이번 사태에서 그 신뢰 프로세스가 어떻게 작동하였는지 그 신뢰 프로세스 실천을 통하여 무엇을 했는지 알길이 없습니다.
그러면 이렇게 북한이 강경하게 나오면 같이 강경하게 받아치는 것이 신뢰 프로세스라는 것인지 그렇다면 지난 60년간 했던 냉전시 적대정책과 무엇이 다르고 상호주의와 어떻게 다른것일까요?

결국 이명박의 정책과 같다면 우리는 다시 노태우 북방정책 이전으로 돌아가 남북이 서로 으르렁 거리고 정권은 반공을 내세우고 싸워야 한다는 말입니까?
노무현, 이명박등이 후보때는 자신의 정체성을 숨기다가 당선후 본색을 드러냈듯이 박근혜 역시  점점 본 색을 드러내고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크로 회원들조차 북한은 또라이들이니 더 이상 어떻게 할 수 없고 이에는 이 눈에는 눈으로 하자
라고 한다면 결국 냉전시대로 돌아가자는 이야기에 찬성한다는 겁니까?

아크로 회원들의 이러한 주장은 근본적으로 남북 대치의 역사를 몰각하고 포용정책의 최종 목표와 과정을 모르며 포용정책에 있어서 북한 지도부 의 역할이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에 나오는 주장이며 아울러 지난 10여년간 포용정책으로 달라진 북한의 모습들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생각합니다.

먼저 남북은 서로간 적대정책 속에서 북은 무장공비 남은 북파 공작원을 파견하여 상대방을 교란시키는 동시에 자기 정권의 독재를 정당화하고 국민을 억압하는 수단으로 상호의전적이었습니다.
그들은 통일에 대한 생각도 방법도 없는 세력들이었습니다.
아마 북한 역시 지도부의 상당수는 통일에 대한 생각이 없이 그냥 이대로 가자는 마음일 것입니다.
통일되었을 때 그들의 과거와 공적 그리고 현재의 지위와 삶이 보장되지 않을테니까 말입니다.

그러면 왜 북한이 남북대화를 하고 햇볕정책을 수용하였을까요?
경제난과 함께 중국 러시아의 개방이라는 국제사회의 변화 그리고 이런 변화속에서 주체적으로 대응하려는 생각에서 남북 대화에 응했던 것입니다.

그러면 김대중의 포용정책은 북한의 지도부를 변화시키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북한의 핵을 없애거나 그들의 무장을 해제하려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포용정책에 있어서 일차적 순위 표면적 이론은 4대국이 남북을 교차 승인하여 안전을 보장하고 평화협정 북미 수교를 통한 한반도 평화
그리고 북한의 개방에 있습니다.
이건 상당히 어려운 일이고 ( 북한과 미국이 동의하지 않고 있지요)  되면 좋고
안될경우에 포용정책은 어떻게 하고 한반도 평화는 어떻게 이룰 것인가?

그것은 북한의 약한 고리 북한이 우리를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이용 당해주는 것입니다.
북한은 우리가 이용당하는 것으로 생각하겠지만 이용당하는줄 알고 일부로 이용당해 주는 것은 전략입니다.
북한은 우리를 통하여 경제적 이득을 얻고 대외적 고립을 푸는 득을 얻었고 우리는 나름 한반도 긴장 완화와 이산가족 상봉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을 얻었습니다.

일단 위의 사업만 해도 포용정책의 손익계산은 남는 장사입니다.
그러나 포용정책은 기실 단순하게 금강산 개성공단등 경협이 아닙니다.
그것은 명분이요 수단일 뿐입니다.

김대중은 포용정책을 통해서 북한에 저자세라는 비난 퍼주기라는 일부의 비난을 무릎쓰고서라도 자꾸 남한의 물자 사람 문화가 북한으로 들어가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어느 임계점 이상으로 들어가면 북한 인민 스스로에 의해 체제 변화가 시작되는 것입니다
그런 상황이 올때까지 우리는 때로는 호구가 되어야하고 인내해야 하고 달래야 하고 협상해야 하는 것입니다.

북한 지도부는 우리의 자본 문화 사상이 들어가는 문지기 역할입니다.
그들이 알고도 때로는 모르고도 때로는 돈을 받고 문을 수시로 열도록 하는 것이 포용정책입니다.

이것을 무시하고는 남북관계의 발전은 있을수 없습니다.
남북문제는 단 세가지 옵션만이 존재합니다.

1. 과거와 같은 냉전 방식
2. 중국을 포함한 모든나라들이 북한을 고립시켜 버리는 것
3. 김대중의 포용정책

이 세가지중 답은 뻔한 것입니다
그리고 그 결과도 빤하지요
그런데 아크로 회원들조차 이번 김정은의 철없는 도발에 열받아 1번이나 2번으로 가도 좋다는 식으로 반응하는 것은 심히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 우리가 지지했던 민주정부가 이룩한 남북정상회담, 경의선 연결 이상가족 상시상봉 금감산 관광,개성공단
그리고 남북 체육대회 응원등등 정말 뜨거운 동포애를 느끼고 자부심과 통일의 희망에 불탔던 과거의 시간을 부정해서는 안됩니다.
그때의 그 벅찬 감동이 북한에게 속아서 일시적으로 환상을 본 것이 아닙니다.
그후 우리 정부의 정책이 변화되었기에 오늘 이런 상황이 온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아크로에서 포용정책을 지지했던 사람들만은 현재의 이런 분위기에 동조해서는 안될줄 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