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정말.... 애국소년 변희재에 애국노인 김기백옹까지.....

이 두 양반의 공통점은 '고소, 고발을 전가의 보도처럼 활용한다는 것'이죠. 마치 지만원처럼....

예전에 김기백옹하고 '우리모두'에서 (내가... 그리고 김기백옹도 마찬가지로)인간의 막장을 보여주면서 싸운 적이 있는데 오랫동안 잊고 있었다가 뜬금없이 검색에 떠서 그 링크들을 타고 갔더니 흐미~ 새로운 사실 발견

그래서 제목을 바꾸고 내용을 추가합니다.


한 우익 사이트의 집단 공격이 바다를 건넜다.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영국을 방문해 펼치려던 퍼포먼스가 취소된 것(<한겨레> 19일치 11면)을 두고 영국 <비비시>(BBC) 방송 관계자는 “한국 누리꾼들의 집단적 이의제기를 받으면서 초대를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비비시> 뉴에이지 음악 담당 책임 편집자 (실명은 인용자에 의하여 모자이크 처리)씨는 19일 <한겨레>와의 전화통화에서 “최근 한국으로부터 100통이 넘는 이메일을 받았다”면서 “메일을 통해 낸시랭이 최근 한국의 박정희 전대통령을 두고 정치적 색깔을 띤 퍼포먼스를 벌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축하받아야 할 왕실 기념행사에 논란을 일으키는 인물이 출연자로 적절치 않다는 생각에 초대를 취소하게 됐다. 행사 참석 여부를 미리 공개한 낸시랭의 책임도 크다”고 덧붙였다. 

낸시랭이 5월8일 영국 왕실행사에 참석해 팝아티스트로서 퍼포먼스를 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보수 우익 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에서는“낸시랭이 참석하는 것이 맞다면 비비시 쪽에 항의해야 한다”는 게시물이 줄을 이었다.

 그보다 앞서 지난 13일 낸시랭이 팝아트협동조합에서 주최한 ‘박정희와 팝아트투어’에 참석하면서 일베 게시판은 낸시랭을 성토하는 글로 도배되다시피 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상기 인용글에서는 BBC 담당자의 실명이 언급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인용글이 링크한 한겨레 기사에서는 아래와 같이 실명이 언급되지 않고 '익명을 요구했다'고 써있습니다.

한 우익 사이트의 집단 공격이 바다를 건넜다.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영국을 방문해 펼치려던 퍼포먼스가 취소된 것(<한겨레> 19일치 11면)을 두고 영국 <비비시>(BBC) 방송 관계자는 “한국 누리꾼들의 집단적 이의제기를 받으면서 초대를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비비시> 관계자는 19일 <한겨레>와의 전화통화에서 “최근 한국으로부터 100통이 넘는 이메일을 받았다”면서 “메일을 통해 낸시랭이 최근 한국의 박정희 전대통령을 두고 정치적 색깔을 띤 퍼포먼스를 벌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축하받아야 할 기념행사에 논란을 일으키는 인물이 출연자로 적절치 않다는 생각에 초대를 취소하게 됐다. 행사 참석 여부를 미리 공개한 낸시랭의 책임도 크다”고 덧붙였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사건의 전개는 두 글을 보시면 아실 것이고(한겨레에서는 익명으로 쓴 것을 다른 인용 글에서는 실명이 밝혀짐)..... 확실한 것은 한겨레 이재성이 없는 말을 한 것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흐음... 변희재가 한겨레 이재성에게 역고소 당할 수도 있겠네요.


<아래는 먼저 쓴 글>

글쎄요...... 제가 조중동의 '안보상업주의'와 마찬가지로 한경대의 '역안보상업주의'도 저열하기는 마찬가지라고 몇 번 언급했었는데요....


애국소년 변희재와 진보소녀 낸시랑의 2차전........... 아니 3차전인가? '그 닮은 꼴' 때문에 참.... 저열스럽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최소한 이번 건만큼은 낸시랑 손을 들어주기 어렵네요. 애국소년 변희재도 변희재지만 진보소년 낸시랑은 우리나라 소위 진보인사들이 실제 진보를 추구하기보다는 '진보를 하나의 장식품'으로 생각하여 '이권을 추구하는 작태'를 보였다....고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번 BBC 공연 취소 진위 건 관련하여 낸시랑의 '거짓말'이라고 비난을 받아야 하는가.... 하는 점에서는 다소 논란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한국의 기획사들의 '부풀기 선전 공세'로 인한 결과일 수도 있다는 것을 변희재는 생각했어야 한다는 것이 제 판단입니다. 


문제는 애국소년 변희재와 진보소녀 낸시랑의 3차전이 아니라 BBC 공연 건으로 '사실확인하지 않고' 낸시랑 편을 든 한겨레의 이재성과 법정 소송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예상인데요... 이 부분은 변희재가 '정당하다고는 말할 수는 없지만' '지나치다'라고 말할 수는 없다는 것이죠. 최소한, 현재까지 밝혀진 것만으로만 판단한다면, 한겨레의 이재성은 팩트 확인없이 칼럼을 쓴 것이니 말입니다.


그리고 한겨레가 무지 얄미운 조선일보는 '잽싸게' 이 사건을 보도했네요..... 참, 귀여운 조선일보.... 먹이 앞에서는 잽싸게 행동하는 X개처럼 먹이만 발견하면 보이는 저 놀라운 순발력!!! 


앞서 낸시랭은 지난달 16일 스포츠서울닷컴과의 인터뷰에서 “BBC에 공식으로 초청받아 내달 초 영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라며 “저와 스태프 5명의 왕복 비행기와 최고급 호텔 스위트룸 제공을 비롯해 2000만원 정도의 비용을 지원받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 캡처

답장에서 BBC는 “영국 여왕의 생일관련 이벤트는 버킹검 궁에서 자체적으로 주관하는 일이며, BBC는 공중파 방송으로서 이를 중계할 뿐 행사 자체에는 일체 관여하지 않는다”며 “공식 초청은 없었으며, 아마도 미스 랭(낸시랭)은 비공식적인 게릴라 형식의 퍼포먼스를 말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지난달 21일자 한겨레신문에 실린 이재성 사회부 사건데스크의 칼럼 '한겨레 프리즘-낸시 랭과 아무개의 경우'/한겨레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 칼럼에서 이재성 기자는 “일부 몰지각한 누리꾼들은 낸시 랭을 비난하는 엄청난 양의 이메일 폭탄을 영국 비비시(BBC)에 보내, 비비시의 낸시 랭 초청 행사를 무산시켰다”며 “정치에 관심을 둔 대가로는 너무 가혹하다.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런 시대착오적 공세 앞에서 좌절했던가”라고 적었다. 또 “비비시가 낸시 랭을 공식 초청했다는 건 영국이 이 퍼포먼스의 가치를 인정했다는 얘기다”라며 “21세기 한국 사회는 이런 몽상마저 받아들일 여유가 없다”고 적기도 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