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크는 연대감이나 이타성 같은 본능을 억누르고 소유권이나 계약 같은 규칙(문화적 도덕)을 받아들여야 대규모 사회가 잘 굴러간다고 이야기한다.

 

It may be asked how restraints on instinctual demands serve to coordinate the activities of larger numbers. As an example, continued obedience to the command to treat all men as neighbours would have prevented the growth of an extended order. For those now living within the extended order gain from not treating one another as neighbours, and by applying, in their interactions, rules of the extended order – such as those of several property and contract - instead of the rules of solidarity and altruism. An order in which everyone treated his neighbour as himself would be one where comparatively few could be

fruitful and multiply.

(The Fatal Conceit: The Errors of Socialism, 13, http://www.libertarianismo.org/livros/fahtfc.pdf)

 

 

 

그는 소유권과 계약이 진화한 본능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듯하다. 정말 그럴까?

 

어린 아이들을 관찰해 보라. 나는 엄마가 아이에게 “이 장난감은 네 거니까 혼자만 가지고 놀아라”라고 가르치는 것을 본 기억이 없다. 오히려 “동생하고 같이 가지고 노는 거야”나 “친구하고 같이 가지고 노는 거야”라고 가르친다. 하지만 많은 경우 아이들은 혼자 가지고 놀려고 한다. 또한 남의 것이라고 생각하면 함부로 건드리지 못할 때가 많다. 이것은 소유권 개념이 선천적임을 암시한다.

 

침팬지에게도 소유권 개념이 있는 것 같다. 사냥감은 그것을 잡은 침팬지에게 소유권이 있는 것 같다. 심지어 그 침팬지보다 서열이 높아도 고기를 빼앗지 않고 구걸을 한다.

 

현존하는 또는 최근까지 존재했던 사냥-채집 사회에서 사냥한 것은 보통 부족 구성원끼리 고루 나누지만 채집한 것은 보통 가족 내에서만 분배된다.

 

소유권 개념에 바탕을 둔 자본주의 사회가 상당히 자연스럽게 성립한 이유는 소유권 개념이 자연 선택에 의해 만들어진 인간 본성이기 때문인 듯하다. 인간 사회는 이런 면에서 원시 시대부터 개미 군락(colony)과는 매우 달랐다.

 

 

 

나는 사취자 적발(cheater detection) 모듈과 관련된 Cosmides & Tooby의 연구에 불만이 꽤 있다.

 

Can a general deontic logic capture the facts of human moral reasoning? How the mind interprets social exchange rules and detects cheaters

Cosmides, L. & Tooby, J. (2008)

In W. Sinnott-Armstrong (Ed.), Moral psychology. (pp. 53-119) Cambridge, MA: MIT Press.

http://www.cep.ucsb.edu/papers/deonticCT2008.pdf

 

하지만 계약과 관련된 심리 기제가 자연 선택에 의해 진화했음을 그들의 연구가 어느 정도 설득력 있게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The Fatal Conceit』는 1988에 출간되었다. 당시에는 2013년만큼 진화 심리학이 발전하지도 않았고 널리 알려지지도 않았다. 하지만 침팬지에 대한 Goodall의 책도 출간되었고, 사취자 적발 모듈을 다룬 Cosmides의 박사 학위 논문도 발표된 상태였다. 사냥-채집 사회에서 채집한 것이 가족 내에서만 분배된다는 점이 당시에도 인류학자들 사이에서는 상식이었던 것 같다.

 

The Chimpanzees of Gombe: Patterns of Behavior (1986)

Jane Goodall

 

Deduction or Darwinian Algorithms? An explanation of the "elusive" content effect on the Wason selection task

Cosmides, L. (1985).

Doctoral dissertation, Harvard University. University Microfilms #86-02206

 

설사 하이에크가 시대적 한계 때문에 이상한 소리를 했다 하더라도 이상한 소리는 이상한 소리일 뿐이다. 2013년에 하이에크를 끌어들이려고 한다면 진화 심리학계의 2013년의 지식 수준을 고려해야 한다.

 

 

 

하이에크는 원시 본능에 대해서 횡설수설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the command to treat all men as neighbours”이라고 이야기하다가 다른 한편으로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한다.

 

Similarly, instinctual aggressiveness towards outsiders must be curbed if identical abstract rules are to apply to the relations of all men, and thus to reach across boundaries - even the boundaries of states.

(The Fatal Conceit: The Errors of Socialism, 13, http://www.libertarianismo.org/livros/fahtfc.pdf)

 

모든 사람을 이웃처럼 대한다면 어떻게 외부인 혐오(xenophobia)가 존재할 수 있단 말인가?

 

그는 “An order in which everyone treated his neighbour as himself”라는 이야기도 한다. 하지만 인간은 심지어 가족도 자기 자신처럼 대하지는 않는다. 이것은 친족 선택 이론을 고래해 볼 때 놀랄 일이 아니다. 자기 자신과 자기 자신 사이의 근친도(degree of relatedness) 1인 반면 자식과 부모 사이의 근친도는 0.5이며 형제자매 사이의 근친도는 0.5(full sibling) 또는 0.25(half sibling)이다. 즉 부모와 자식 사이 또는 형제자매 사이에도 유전자의 수준에서 볼 때 “이해관계”가 충돌할 때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