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문성근 상임고문이 3일 민주통합당 탈당을 선언했다.

문성근 고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저 문성근은 민주통합당을 떠납니다. 그 동안 정치인 문성근을 이끌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미리 말씀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문 고문은 이어 "그러나 '온오프결합 네트워크정당'이 문재인후보의 대선공약에 포함됨으로써 의제화를 넘어 우리 민주진영의 과제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행복을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친노 핵심인사인 문 고문이 이번 탈당을 결심하게 된 것은 지난해 대선패배 이후 당내에서 더욱 불거진 계파갈등과 당원 중심 정당을 주창하며 국민참여경선 비중을 대폭 줄인 당헌·당규개정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고문은 평소에도 본인이 주도한 야권통합운동을 통해 창당된 민주통합당의 기본정신이 근본적으로 훼손돼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수시로 하면서 탈당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 인사들은 조금 더 과정을 보고 탈당을 결정하는 게 좋겠다고 만류해왔지만 결국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문 고문 측 인사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민주통합당을 창당한 후 치른 두 번의 큰 선거(총선과 대선)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한 책임은 질 수 있으나 가치마저 훼손된 것은 매우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수시로 했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민주당의 '당원중심' 정당론에 대해 "국민 속에 뿌리내리고 국민과 함께 하기 위해 (경선을) 국민참여로 확대하고 그 속에서 실제로 새롭게 당원이 될 수 있는 작업을 하고 당의 저변을 확대해 나가고자 하는 게 민주당의 정신이었는데 그게 다 사라져버렸다"고 비판했다.

문 고문은 아직 공식적으로 탈당계를 접수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재 휴대전화를 꺼놓고 외부와 연락이 닿지 않은 상태다.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30503103028035


file2275790_53258.jpg
file2275790_53257.jpg


 

역시 지들맘에 안들면 민주당 이용이나 해먹고 도망치죠 주특기아닙니까 얘네들?

책임감도 없는 쓰레기들....또 선거때 기어나올거 생각하면 치가 떨리네요 그리고 빨리 꺼져서 노빠를위한 친노당이나 만드길~

아참....안희정이는 두고가라~안희정은 따라가지도 않겠지만요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