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박원순은 재선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1. 서울 민심의 변화
2. 여권 유력후보 전무
3. 진보정당의 독자출마

세가지를 들수 있겠네요


1. 서울민심의 변화
서울은 2008년 총선을 끝으로 강하게 반여정서가 뿌리박힌 곳입니다
2010 서울시장은 오세훈이 본인 개인기로 겨우겨우 이긴거고 구청장, 시의원은 대참패했죠
그 여파는 2011 서울시장 선거까지 이어진거구요

아랫글을 보니 아파트 얘기가 나오던데 계급투표라는 말은 이제 흘러간 용어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계급투표는 노무현 정부때나 통용되던 말이고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는 별로 통하는 말이 아니죠

2008 총선이후 서울지역 과거 선거를 돌이켜보면 새누리의 아성인 강남에서 더이상 예전처럼 몰표가 나오지 않습니다
잘 나와야 60% 초중반이죠 물론 아직도 도곡동, 압구정동등 일부 동네는 몰표가 나오긴 하지만
강남에서도 새누리가 약세를 보이는 동네가 꽤 많아졌습니다
대표적인 곳이 서초구 양재2동, 강남구 역삼동, 송파구 삼전동/풍납동/석촌동 등등이죠
송파의 경우 송파을은 물론 새누리의 아성인 송파갑 지역에서도 더이상 공천이 당선을 보장하지 않게 됐습니다
사실상 고가 아파트 밀집지역인 송파7동 등 일부 동네에서 몰표가 나와서 신승했지, 대부분의 동네에선 박빙내지 열세였습니다

새누리, 민주 양당이 항상 치열한 경합을 벌이던 종로, 중구 등 원도심지역도 마찬가집니다
종로는 계속 새누리가 승리하던 곳인데 최근 선거들에서 한번도 이긴적 없이 완패했습니다
총선때 홍사덕까지 내세웠지만 패했죠.  원인은 명륜동3가 입니다. 별 특징없던 이동네에서 아주 강한 야당 몰표가 쏟아집니다
박원순은 이 동네에서 전체 동별득표율 7위인가 했습니다. 원인은 성대생들이었죠. 

서울민심이 변한건 결국 20 30대 젊은층의 결집이 원인입니다. 아파트논리로 설명할수 없어요


2. 여권 유력후보 전무
나올사람 없습니다. 현재 서울에서 의원직을 갖고 있는 사람은 당에서 절대 말릴겁니다
보궐선거에서 패할것이 뻔하기 때문이죠. 허준영같은 약체후보가 나왔긴 하지만 32%란 수치는 매우 수치스러운 결과입니다.

유력인사를 영입한다 하더라도 그 인사가 뿌리박힌 2030의 반여정서를 극복해야 하는데 가능할지 의문입니다


3. 진보정당의 독자출마
진정당, 통진당이 독자출마한다면 박원순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격이 되겠죠
자연스레 야권후보끼리 치고받는 모습이 더 부각되면서 여당후보는 순식간에 묻히게 되어 있습니다
여기에 안철수신당까지 가세한다면 점입가경이죠. 





최근 수도권 표심은 거의 무조건 세대대결로 보는것이 맞습니다
중산층, 고가 아파트 밀집지역도 젊은층이 많이 거주하면 여당은 늘 고전하는 모양새입니다
목동아파트 밀집지역인 양천갑 지역에서 힘들게 새누리 후보가 겨우겨우 당선되거나 패하기도 하는 모습은 
과거 원희룡이 손쉽게 승리할때랑은 분명 다른 모습이니까요

반면, 이를 반대로 생각해보면 대선당시 박근혜가 문재인에 불과 20만표차이로 밀린것은
야권 우세지역이라도 중장노년층의 두터운 지지기반은 여전히 새누리에 존재한다는 뜻도 되겠죠....

어쨌거나 박원순은 전국적인 분위기와 관계없이 재선될것 같습니다
대선때랑 달라질것 하나 없다 봅니다. 서울에서 문재인이 이겼다고 대통령됐나요? 더이상 서울은 민심의 바로미터가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