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30일 북한의 부당한 요구를 수용하는 조건으로 개성공단이 정상화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운영위원·분과위원 합동회의 특강에서 "우리가 수용할 수 없는 요구를 나중에 눈곱만큼이라도 들어주는 것으로 개성공단이 정상화된다면, 그렇게 만들어진 개성공단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그런 개성공단은 우리 정부가 원하는, 남북이 장차 '마중물'로 끌고나가 이를 기반으로 남북관계를 꽃피울 수 있는 경협의 장소가 아니다"라면서 "저희는 그렇게 할 생각이 없다"고 못박았다.

류 장관은 개성공단의 우리 측 인원 전원 철수 조치가 내려진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개성공단과 관련해 취한 대응조치는 이런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너무도 단순한 명제하에 이뤄진 것"이라면서 "북한의 조치가 부당한 것이기 때문에 그것을 하루빨리 뒤로 물리라고 요구했고 이것이 수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근로자를 귀환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이번 사태를 갖고 북한의 버릇을 고치겠다던가 북에 응징한다거나 불칙을 부과하겠다는 생각이 없다"면서 "감정적으로 대응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류 장관은 "이번 사태는 북한이 저지른 부당한 행동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면서 "북한이 그것을 깨닫고 뒤로 물리는 자체만으로도 개성공단은 바로 정상화된다"고 지적했다.

류 장관은 최근 우리 정부를 겨냥한 북한의 비난과 관련, "그런 언동은 60년동안 수도없이 많이 들었다"면서 "그런 것을 갖고 우리 정부가 눈하나 깜짝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북한이 잘못 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신이 지난 11일 대화를 제의한 것과 통일부가 남북실무회담을 제안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우리가 제안한 회담과 대화제의는 여전히 유효하다.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자는 원칙은 앞으로도 유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장관은 "북한은 과거와 같은 진부하고 상투적인 행태를 바꿔야 한다"면서 "이렇게 하면 중국 기업과 지방정부를 포함해 어느 누가 북한과 경제협력을 하려고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통일부는 이번 사태를 거울삼아 개성공단을 재정상화하려는 노력을 할 것"이라면서 "다시 정상화되는 개성공단은 많은 기업이 투자하고 싶은 곳, 안전하고 한반도 평화의 상징으로서 자리잡을 수 있는 곳으로 만들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

구구절절 옳은 말만 하는 군요. 

그동안 같은 동포애 차원에서 추진했던

햇볕정책으로 너무 오만방자해진 것 같은데

가끔씩 매도 들어야 합니다. 

북측이 꽤나 당황해 하는 것 같던데 저는 개인적으로 속이 시원하더군요. 

오냐오냐 하니까 아주 수염까지 뽑으려 들더니...ㅉㅉ

있을 때 잘했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 것을...

그네가 북한 조련은 나름대로 일가견이 있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