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테마주를 검색어로 한 구글 검색 결과. 한국의 언론들의 수준을 감안하더라도.... 참, 처참하군요.>

코멘트없이 관련 뉴스 중 하나를 올립니다.(문단은 보시기 편하도록 제가 임의로 바꾸었습니다.)


작년 한 해 한국 증시를 어지럽혔던 정치 테마주 가운데 절반 이상은 실적이 악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실적악화 기업 대다수는 오히려 '테마주 열풍' 이전보다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아직 거품이 가라앉지 않은 안철수 테마주에선 실적악화 기업의 주가상승률이 실적개선 기업보다 높은 기현상이 일어나기도 했다.


◇ 정치테마주 절반 실적악화…주가 62.7% 상승= 21일 한국거래소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지난 대선에서 유력후보 3명의 테마주로 엮였던 75개 기업의 2012년도 순이익은 총 267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619억원보다 56.9% 감소한 금액이다. 매출액은 10조3천900억원으로 3.4% 늘었지만 영업익은 2천302억원으로 3.1% 줄었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평균 0.3%에 불과했다. 1천원 짜리 상품을 팔았을 때 겨우 3원의 영업이익을 냈다는 의미다. 부채비율은 평균 107.8%였고, 부채비율이 100%를 넘어 자본보다 부채가 많은 기업도 24곳(32.0%)이나 됐다.

전년도보다 실적이 악화한 기업은 전체의 절반을 조금 넘는 38개(50.7%)였다. 순이익이 적자로 돌아서거나 적자폭이 커진 기업이 20개였고, 나머지 18개 기업은 순이익이 감소했다. 그러나 주가는 실적과 반대로 움직였다. 실적 악화 기업의 주가는 19일 종가 기준으로 테마주 열풍 이전인 2011년 중순보다 평균 44.1% 상승했다.

당시보다 주가가 오른 기업이 38개 중 23개(60.5%)로 3개 중 2개꼴로 주가가 올랐다. 여전히 거품이 다 꺼지지 않았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실적이 개선된 37개 기업의 같은 기간 주가상승률은 평균 81.7%였다. 75개 기업 전체의 주가등락률은 평균 62.7%로 집계됐다.

◇ '安 테마주' 거품 여전…실적악화株 상승률이 더 높아= 개별 테마별로는 안철수 당시 후보의 테마주로 꼽혔던 34개 기업의 주가가 평균 117.7% 올랐다. 하지만 순이익은 총 285억원으로 전년도(-49억원)보다 소폭 느는데 그쳤다.

특히 실적이 악화한 11개 안철수 테마주의 주가 상승률은 평균 128.4%로 실적이 개선된 나머지 종목 평균(112.5%)보다 오히려 높았다. 이른바 '박근혜 테마주'(25개)와 '문재인 테마주'(16개)는 각각 17.1%와 17.0%씩 주가가 상승했지만 총 순이익은 178억원과 509억원씩 감소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시가총액을 살펴보면 박근혜, 문재인 테마주는 거의 2011년 중순 수준으로 돌아간 반면 안철수 테마주는 여전히 당시의 두 배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4·24 재보선 출마와 '신당설'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한편 인맥, 학맥 등을 억지로 갖다 붙인 인맥 테마주와 달리 정책 테마주는 어느 정도 수혜 근거가 있다는 통설은 맞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근혜 대통령의 복지정책 테마주로 꼽혔던 10개 기업의 이 기간 주가상승률은 박 대통령의 승리에도 불구, 평균 19.7%로 전체 평균(62.7%)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4대강 테마주가 당선후 급락해 1년 사이 대부분 수익률을 반환했듯 정책 테마주라고 해도 근거가 박약하기는 마찬가지"라며 "실적이 받쳐주지 못하는 정책 테마주에 관심을 갖기보다 우량주 중심의 정상적 투자를 하는 게 맞다"고 조언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