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민주당에 세력을 만들어 들어가야 한다
독자 신당을 만들어 민통당 망하면 접수한다고 하는데 말은 참 쉽습니다.

뭐 대륙시대님은 각 분야 정상급 전문가를 모은다고 하지만 그 전문가들이 정치를 다 한다는 보장이 없지요
자 우리나라 정치권 인재풀을 봅시다

일단 국회의원이 된 사람들과 낙선한 사람들입니다
다음으로 공천에서 떨어진 사람들입니다

이들이 사실상 당선 유력 1순위입니다.

이중 이번 낙선자는 안철수에게 오지 않을 것이고 ( 당선 가능성이나 이념성등)
다음 공천 탈락자중 유력자들도 절반이상은 안철수에게 오지 않을 것입니다
다음번에 기존 양당에서 공천 받을려고 하지요

그러면 나머지들은 솔직이 거의 정치 낭인들 수준으로 영양가 없는 사람들입니다
다음으로 전문가 그룹을 영입한다고 하는데 새누리나 민주당도 아니고 아직 검증되지 않은 그리고 안철수 지지율 하나만 가지고 있는 신당에서 정치생활을 시작할 전문가가 누가 있을까요?
그리고 전문가 그룹 유능한 사람들이 다 정치를 한다는 보장이 어디가 있나요?

결국 따지고보면 실제로 영양가 있는 인재들을 안철수가 모은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이라고 봅니다
이미 지난 대선 그토록 높은 지지율 속에서도 안철수 캠프에 간 인사들의 견적은 나왔습니다

정치인에게는 세력이 아니라 지지율이지요
정동영이 왜 친노에게 발리고 손학규가 왜 망했습니까
지지율이 안나와서 그런것 아닙니까
지금까지 양대 정당에서 지지율이 높지 않는 후보가 대선 후보가 된적이 있나요


아래글에서도 썼지만 안철수는 독자노선을 걸어도 가능성은 아주 적습니다
더욱 총선이 3년이나 남았는데 그동안 그 지지율을 어떻게 유지시킬수 있을까요
설령 유지 시킨들 이미 지난 서울시장 대선때 정권 교체열망이 높고 가장 높은 지지율 가지고도 아무것도 못했는데
그때도 안철수는 사전에 총선전에 신당 만들수 있었고 그게 그나마 더 좋은 시나리오였지만 못했습니다
안철수가 단지  간만 봐서 그랬을까요?

그보다는 지금의 지지율을 무기로 민주당 안에서 스스로 새정치를 하는 정치인으로 자리매김하고 민주당을 대표하는 정치인하는게 더 쉬운길입니다.
사실 계파싸움하는데 계파 없는 안철수가 오히려 신선하지요
좌우간 신당은 답이 없습니다
안철수에게 갈 세력이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