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그렇게 되는구나. 참 안 되는 민족이다. 김정은은 자기 아버지가 그래도 열정을 가지고 만들어놓은
공단을 그리 쉽게 무너뜨리나? 설마 했는데. 이명박 기간엔 남쪽이 절벽을 쌓더니 박근혜 대통령(현직이니 존중)이
기특하게도 뭔가 남북관계 길을 터보려고 프로세스인지 뭔지 내걸고 기회를 엿보았는데 이제는 북에서 절벽을 쌓아버린다.
앞으로 5뎐 또 남북은 불통으로 일관, 세월을 보낼 모양이다.

 나는 개성이란 데를 가보진 못했으나 기회가 생기면 한번 가보고 싶었다. 현대아산에 아는 분이 기회를 제안한 적이 있는데
그땐 차일피일 미루다가 때를 놓쳤다. 개성이 잘 유지발전되고 해주, 원산 등지로 남북협력 공단이 확대 발전되면 그게 바로
통일이란 생각을 했고 그래서 개성의 의미가 막중하다고 봤는데 그것마저 고사시키다니! 참 안 되는 민족이다.

 남이건 북이건 민족 자체로는 스스로의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없다. 오래전 이야기인데 남산 어느 중국식당에서 숭의여전
교수 몇과 고량주를 마시던 중 극작가 오태석을 만났다. 서로 반가와 하며 합석을 하게 되었다. 나는 그날 숭의여전에 특강인가
뭔가  하고 나오던 길이었다. 오태석씨는 사람이 좋고 술을 마시면 아주 재미있는 사람이 된다. 나는 그에게 한가지 제안을
했다. 내가 희곡 한편 쓸테니 당신이 연출을 해보라고.
그 내용은 이렇다.
 결국 일본이 한반도에 다시 상륙할 거고 일본과 대적하기 위해 그때서야 남북이 조금 정신을 차리고 손을 잡지 않을까.
결자해지라고, 일본 때문에 분단이 되었으니 결국 일본이 와서(침략해서) 남북통일을 이루게 된다.
오태석은 비록 술기운 탓도 있지만 적극 찬성이었다. 빨리 쓰면 당장이라도 무대에 올리겠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한바탕 술자리 한담으로 그쳤지만 남북관계를 볼 때마다 나는 늘 이 비슷한 생각을 떠올리곤 한다.
스스로 자기네 문제를 해결할 능력 없는 민족에 대한 자조적인 생각이다.

 유튜브에서 일본 극우들이 백주대낮에
조선인을 죽이자! 조선인을 박멸하자! 이런 구호를 외치고 행진하는 걸 보았다. 극히 일부라고 하지만 반드시 그런것만도
아니다. 이십일세기 현대에 일본인들은 그런짓을 태연하게 벌이고 있다. 세계의 어느 나라가, 어느 나라 사람들이
백주에 대도시를 활보하며
 한국인을 죽이자! 한국인을 박멸하자! 고 외치고 있는가? 오직 일본인들이 그런짓을 예사로 한다.
더욱 이상한 것은 한국내에서 이런 일본의 행태에 관해 그다지 분개하지도 않고 뭔가 대응논리를 보이거나 응분의 비판을
시도하려는 사람조차 없다. 언제나 일본은 한국에 대해 가해자이고 한국은 피해자이며 이 공식은 백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한국의 정치인들 가운데 일본, 그리고 일본인들의 이런 추악한 행태에 대해 정면으로 통박하고 비판한 사람
이 한사람이라도 있는가? 미치광이 망나니 같은 이시하라 신타로 같은 놈이 북조선은 중국에 넘기는 게 자연스럽다고
떠들어도 한국 정치판은 유독 일본에 관해서는 절에 간 색시처럼 조용하다. 나는  오래 전부터 이 점이 참 이해가 안 되었다.
왜 한국의 그 독설을 자랑하는 여와 야의 정객들이 일본에 관해서는 묵묵부답인가? 몰래 비행기 타고 가서 긴자나 신주꾸
ㅡ의 요릿집에 가서 정종 마실 생각을 하고 그렇게 몸을 사리는 것일까?
요즘은 모르겠으나 긴자나 신주꾸의 이름있는 술집에는 한국 명사들 단골이 놀라울만치 많다는 얘길 오래 전 들었다.

 일본은 다시 반도로 온다. 올려고 지금도 집요하게 시도하고 있다. 천황이란 제도가 있는한 그들은 침략을 할 것이고
제일 가까운 목적지가 한국이다. 그러니 남북은 이렇게 대치하고 오십년 백년 투닥거리다가 일본을 맞이하면 되는 것이다.

매일 개성공단이 어찌되나 하고 신문과 인터넷 기사를 읽어보았다. 나는 공단 기업가도 아니고 기업 이윤과는 아무런 관
계도 없는 사람이다. 군사는 물론이고 정치로도 통일이 안되니 그나마 경제교류라도 활발하게 해서 저절로 남북이 일체
가 되어주기를 은근히 기대했는데 그것도 헛된 기대인 것 같다. 하는 짓을 보면 남이나 북이나 똑 같다. 어느 쪽이 더 우월
하고 성숙한 것도 아니다. 만약 어느 한쪽이 정말로 더 우월하고 성숙하다면, 그런 사회라면 이런 어이없는 현상고착은
벌써 깨어졌을 것이다. 세계에서도 유래가 없는 장기분단 상황의 유지, 참 특이한 민족이며 참 안되는 민족이다. 물론
나에게도 적어도 7천만분의 1 이상의 책임과 잘못은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