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안철수는 가장 높은 고지에 올랐지만 사실은 내리막길이 기다리고 있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안철수가 어떤 선택을 하든 벤쳐기업의 확률에 수렴합니다.

1. 신당창당: 지금껏 보여준 신당들처럼 양당제뿌리가 깊은 우리나라에서 그리고 이미 보수 새누리 중도 민주당 진보 민노계열
지역적으로 호남수도권 민주당 영남 수도권 일정지분으로 장악이 된 구도에서 안철수가 파고들 자리가 없습니다.

2. 과거에는 안철수 급의 지지도와 인물이 나왔으면 여야 의원들이 나와서 줄을 섰지만 이제 국회의원들도 안정적인 정규직을 선호합니다.
지난 대선에서도 그정도 지지율이었으면 민주당에서 20명 정도는 튀쳐나왔을텐데 단 한명 나왔습니다.
과거 국회의원들은 재력도 든든하고 사회적으로 기반이 있는 사람들이었다면 지금은 특히 야당은 시민운동 운동권 출신들등 사실상 물적기반이나 사회적 기반 지역적 기반이 취약한 백수나 브로커에 가까운  개털들입니다.
그 사람들이 친노줄타고 시대흐름타고 모처럼 국회의원이라는 상류층에 진입했는데 그 달콤함을 가지고 함부로 도박하고 싶지는 않지요

3. 민주당이 와해되는 상황이 안철수에게는 최선의 기회인데 민주당이 와해되지는 않습니다
   정치적으로 친노가 몰려있지만 의원수는 범친노가 가장 많습니다
게다가 반,비노중 특출난 지도력을 가지거나 대중적 인기를 가진 사람이나 대권후보가 없습니다
게다가 매년 수백억 선거에 별도로 수백억의 국고 보조금이 나오는 당을 깬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과거에는 불법 정치자금을 뭉터리로 받을수 있지만 지금은 그렇게 할 수가 없어 국고 보조금이 유일한 정치자금입니다.
따라서 그들은 갈라서지 않고 지금처럼 헤게모니 싸움만 할 겁니다
망할때까지 아마 그때는 안철수도 할아버지가 되어 있을겁니다.

4. 시간이 흐를수록 대중들은 액션이 없는 영웅은 잊혀집니다
 단기필마 안철수가 할 수 있는 액션이 뭐가 있을까요?
대선은 5년후인데


민주당으로 입당해야 그나마 승률이 높은 이유를 말해 보겠습니다

1. 입당이나 독자세력이나 어차피 도박이다.
   그리고 독자세력일 경우 안철수 지지세력은 사실상 단일한 세력이나 결집체가 아니기에 힘이 없다.
  그러나 민주당에 입당할 경우 기존 민주당 지지자의 절반 그리고 기존 안철수 지지자의 절반은 안철수를 지지하게 되어 기존의 지지율은 유지하게 된다

2. 다음으로 안철수 하기 나름이다.
입당하면 아마 안철수를 정치적으로 고사시키려하지만 당내에서 안철수가 국민들의 의중을 정확하게 대변하는 발언과 활동들을 해가면 안철수는 오히려 언론의 주목을 받고 더 크게 된다
그러는 가운데 있는 돈으로 밥도 사주고 친한 의원들을 만들면 20명정도 계파 만드는건 식은죽 먹기다
밖에서 탈당시기기보다는 안에서 세력만든게 더 쉽다

3. 지방선거시 안철수의 인기를 바탕으로 지원유세를 다니고 그 덕으로 당선을 시키고 그 무대를 자신의 신념을 피력하는 장소로 이용한다면 안철수는 민주당에서 유력 대권후보로 자리매김하고 지도부에 입성하게 된다.

4. 총선에서도 자파 세력을 당선시키면서 민주당을 바꾸는 작업을 꾸준히 하면 다음번에 안철수 말고 민주당에서 출마할 사람이 누가 있을까
이인영과 안철수가 상대가 될까
문재인과 안철수가 당내에서 붙으면 문재인이 될까


세상 모든일에는 얻는 것이 있으면 잃은 것이 있다
잃은것을 두려워하여 얻을것을 피하면 지도자의 자격이 없다
중요한 것은 무엇을 얻고 무엇을 잃느냐는 것이다
한신이 잠시의 굴욕을 감당하고 유비와 공자가 유랑생활을 감내했듯이 안철수 역시 바지가랭이에 흙탕물 튀기는 것을 두려워해서는 안된다
안철수가 새정치라는 단어에 너무 얽메이면 안된다
새정치가 결국 국가와 국민을 행복하게 하는 목표이지 새정치 자체가 목적은 아니지 않은가?
새정치라는 것은 길이 아니다
길로 착각하는 순간 새정치는 망한다
새정치라는 길은 없다
오직 새정치라는 목적지만 있을뿐이다


간단하게 생각해보라
민주당 입당으로 얻는 것은 호남과 수도권 그리고 제 1야당의 비빌 언덕이다
잃는 것은 지지자의 절반일 뿐이고 약간의 비난이지만 얻는것은 앞으로 4년동안 지속될 자산이고 잃는 것은 잠시 지나가면 사라지는 것들이다
그리고 안철수의 가장 큰 적은 친노인데 민주당 들어가면 누가 가장 크게 겁을 내는지를 생각해보면 답은 명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