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생각을 먼저 말씀드리면 기존의 범야권이라는 틀안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노원병에서 새누리당의 낮은 지지율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안철수만이 가져올 수 있는 중도보수층의 지지율을 반드시 흡수해야만 앞으로의 지방선거, 총선 그리고 대선을 바라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의 입당시에는 이 중도보수표를 모두 잃게 되니... 논의대상이 아니라고 봅니다. 신당창당의 경우에도 범야권이라는 틀안에서는... 비주류의 도움없이는 문국현의 길을 가게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으며, 설사 민주당의 비주류의 도움을 받는다고 하더라도 이것만으로는...  야권=친북이라는 꼬리표로 인해 표의 확장성이 제한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즉, 당의 정체성을 범야권이 아니라 중도보수로 설정하여 표의 확장성을 넓히고, 친북딱지를 없애고, 민주당과 새누리당의 인재들을 영입하여... 새누리당의 과반수를 무너뜨리는 걸 시작으로 결과적으로는 민주당과 새누리당에 있는 가짜 진보, 까자 보수들을 모두 정리하여 야권뿐만이 아니라 여권까지 재개편해야 한다고 봅니다.


1. 제 걱정은 과연 야당의 지지자들이 여당/보수 사람들을 영입했을 때의 반발이 얼마나 클 지입니다. 새누리당에서 비교적 건전한 보수에 속했던 김성식, 홍정욱, 고승덕같은 사람들도 부정적으로 인식되고 있으니까요. 새누리당/보수쪽에서 괜찮은 인물을 알고 싶습니다. 어디까지가 용인가능한 수준인 지를 알고 싶습니다. 정확히 파악한 다음에는 후보가 아닌 지지자들이 나서서 그 후보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방식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 전 실제로 홍정욱 전 의원에게 대선끝나고 나서 정중하게 구애하기도 했었답니다. 이번에 노원병에 출마하지 않은 부분에서 앞으로 같이 갈 사람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고요. )


2. 호남지역분들의 입장에서 안철수가 호남지역에 대해서 다른 지역과 큰 차이를 두지 않고, 계층의 관점으로만 접근한다면...안철수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실 것인지 궁금합니다.


3. 충청도의 표를 얻기 위한 방안을 알고 싶습니다.


4. 지방선거나 총선에서 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인물들을 알고 싶습니다.

5. 닝구분들께서 노빠를 혐오하는 것처럼, 물과 기름의 관계(절대 섞일 수 없는)인 또 다른 그룹을 알고 싶습니다.
(문재인 목도리사건으로 민감한 부분은 확실히 알아둘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6. 다른 의견이 있으시면 듣고 싶습니다.




(뱀발) 안철수 지지자들간에는 '안빠'라는 말을 되도록 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빠'라는 말만 들으면 '노빠/문빠'가 떠오릅니다. '빠'라는 말의 본래 의미가 훨씬 안좋게 변질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안빠'라고 하는 순간 안철수와 문재인이 같은 급이 되어 버리고, 안철수 지지자와 문재인 지지자가 같아지는 듯한 뉘앙스를 주게 됩니다. 물론, 제3자가 보기에는 거기서 거기다라고 볼 순 있겠지만... 되도록이면 '빠'라는 말을 지양하고, 차라리 '친안'이라고 했으면 좋겠습니다. '빠'라는 단어는 극성맞은 노빠/문빠들에 의해서 그 의미가 매우 부정적으로 변질되어... '안빠'라는 단어에는 기존의 '노빠/문빠'들의 이미지들까지 뒤집어쓰게 되어 버립니다.


모든 질문에 대한 답변이 아니라도 상관없으니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_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