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깨달은 사람들은 말한다, 사람은 물만 먹고도 살 수가 있다고! 단지 몇 십일만을 물만 먹고 버티는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아주 오랫동안을 물만 먹고도 충분히 살 수 있다고 한다. 정말 그렇다면 오늘날 우리가 아주 깊이 연구하고 있는 영양학이든 의학적 지식은 한낱 쓰레기와 같은 죽은 지식이 되고 말 것이다.

 

물은 답을 알고 있다의 저자 에토무 마사로는 물에 대한 연구를 하다가 우연히 물을 얼리게 되어 그 결정을 관찰한 결과, 여러가지 조건이나 상황에 따라서 물의 결정이 상이하고 또 결정이 생기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것을 관찰하게 되면서 물에 대한 깊은 성찰을 하게 된다.

 

책에서는 말이나 음악 등의 주위 환경에 따라서 물의 결정이 아름답게 생기기도 하고, 어떤 경우에는 결정이 생기지 않아 물이 인간의 의식을 반영하기도 하고 주위의 환경을 나타내주기도 한다고 알려준다.


고맙다, 감사하다, 사랑한다는 등의 긍정적이고 좋은 말에는 아름답게 반응을 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험악하게 반응을 한다니 놀랍지 않은가 말이다.

우리는 예로부터
범사에 감사하라,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는 것처럼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말을 하면서 살라고 들어왔다. 그러면 자기 자신에게도 좋을 것이라는 부언과 함께 말이다.

그런데 왜 그런지는 설명이 없었다. 여기
물은 답을 알고 있다에서 우리는 그 답을 얻을 수가 있는 것이다. 우리 몸의 70%는 물로 이루어졌다고 하는데, 그렇게 우리가 좋은 말을 할 때는 우리 몸의 물이 좋게 변하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다. 그러면 자연 몸이 좋아지고 정신은 더욱 맑아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또한 뇌의 많은 부분도 결국을 물로 이뤄졌다고 한다. 몸을 조정 통제하는 뇌에 깨끗하고 좋은 물이 공급되고 그 물에 좋은 영향을 깨친다면 당연히 뇌에도 좋은 반응을 끼치게 될 것이 분명하다
.

이 책과 함께
뇌내혁명이라는 책을 읽게 된다면 우리는 왜 감사하고 사랑하면서 살아야만 하는지를 명백하게 알게 될 것이다.

저자는 물이 우주의 근원이라고 가정을 한다. 또한 지구의 물이 외계로부터 날아왔다고 가정을 하여 우주의 메시지를 담은 매개체라고 주장하고 있다. 과연 그렇지 않은가 말이다
.

전세계에 있는 물은 어떤 사건이나 일에 대해서 정보를 동시에 공유한다고 얘기하고 있다. 지구 한 구석에서의 나쁜 일은 동시에 전세계로 알려지게 된다고 하니 우리는 두려워 해야만 할 것이다. 결코 자기가 한 악행을 숨길 수가 없지 않은가 말이다. 실제로 이러한 현상은 과학적으로 증명되었다고 한다
.

저자는 우리 모두가 일시에 변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보다 나은 지구의 미래를 위해서 지금 우리 모두가 사랑하는 마음, 감사하는 마음으로 변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다양한 그림과 함께 전해지는 저자의 이야기는 물에 대한 과학적 지식만을 전달하는 것이 아니고 우리 모두가 깨어나야 한다는 의식의 성장, 발전을 가르치고 있다
.

이제 우리는 죽어가고 있는 지구를 살리기 위한 노력을 더 이상 미뤄둘 수는 없는 것이다. 자연의 효율적 분배라고 하는 어리석은 가정하에 시장경제를 신봉하고 있는 세계는 이제 변해야 한다. 아니 그 더러운 가정을 버려야만 할 것이다. 그래야만 지구는 우주의 일원으로 계속 남아 있을 수가 있을 것이다
.

물은 답을 알고 있다. 우리의 미래와 지구의 미래에 대한 답을


 

<책읽은 시간> : 2004. 7. 15. ~ 7. 17.

<서평 작성일> : 2004. 7. 19/24
 

<상세 독후감> : 다음에 독후감 상세 내용이 게시되어 있습니다.

 

-         자동: http://www.myinglife.co.kr/bbs/bbs.htm?dbname=B0041&mode=read&premode=list&page=51&ftype=&fval=&backdepth=&seq=100&num=100

 

-         수동: [http://www.myinglife.co.kr]  -> [나의 이야기] -> [책을 읽고나서] ->100


.................
 

<지구, 안의 우리는, 한 형제>

 

 

1.

지상에 작은 점 하나 하나

너는 모두를 소중하게 품어 준다

 

생명 있는 모든 것들

네게는 다 아픈 자식들이다

 

저희들끼리는 시샘하고 다투지만

너는 모두를 조용히 감싸준다

 

모든 것을 다 사랑하는 너는

생명의 근원, 어머니 지구

 

2.

지구 안에서 우리는, 모두 하나

한 형제 한 자매이다


 

2009. 7. 8. 19:32

 

 

물이야말로 인류의 보배라고 외치는

<참>사랑

2009. 7. 24. 20:26 추가
똑같은 책에 대해서 토론을 한 싸이트를 발견했다. 아마 대학생들인가 본데, 토론 자세와 사용하는 언어가
 무척 정제되고 매끄럽지 않은가!
http://no-smok.net/nsmk/%EB%AC%BC%EC%9D%80%EB%8B%B5%EC%9D%84%EC%95%8C%EA%B3%A0%EC%9E%88%EB%8B%A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