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집단 선택 탐험 여행을 시작하기로 했다. 목표는 『Adaptation and Natural Selection: A Critique of Some Current Evolutionary Thought』 같은 위대한 책을 쓰는 것이다. 꿈은 원래 크게 잡아야 하는 법이니까. 편의상 내가 쓸 책을 <집단 선택 완전 정복>이라고 지어보자. 영어로 쓸 생각이며 제목을 그런 식으로 짓지는 않겠지만 편의상 그렇게 부르겠다.

 

<집단 선택 완전 정복>은 나 혼자만의 “박사 학위 논문”이다. 나를 조롱하고 싶다면 그 책을 다 썼는데 아무도 박사 학위 급 논문으로 인정해 주지 않을 때까지 기다려도 될 것이다.

 

이 여행을 나와 함께 할 사람은 영어로 읽을 줄 알아야 한다. 내가 번역을 해 주는 수고까지 감수할 것이라고 기대해서는 안 된다.

 

집단 선택 문제는 겁나게 복잡하고 어렵다. 일반 상대성 이론이나 양자 역학에 비하면 아주 쉽다고 이야기할 수 있겠지만 세상에는 양자 역학보다는 쉽지만 많은 사람들을 좌절하게 하는 어려운 것들이 많다.

 

그리고 이 탐험 중에 내가 실컷 이야기하다가 머리를 긁적이며 “이 길이 아닌가벼”라고 말한다고 해도 너무 핀잔을 주지 말기 바란다. 완성된 책이 나오기까지 온갖 뻘짓을 하더라도 완성품이 좋으면 그리 욕할 일이 아니다. 나의 뻘짓을 보고 싶지 않다면 완성품인 <집단 선택 완전 정복>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서 그것을 읽으면 된다. 내가 결코 제대로 된 진화 생물학 책을 쓸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그냥 내가 하는 짓을 다 무시하면 된다.

 

 

 

오늘은 가볍게 시작하자. 아래 모음집에 실린 글을 몽땅 읽어보는 거다.

 

THE FALSE ALLURE OF GROUP SELECTION (Steven Pinker)

Stewart Brand, Daniel Everett, David C. Queller, Daniel C. Dennett, Herbert Gintis, Harvey Whitehouse & Ryan McKay, Peter J. Richerson, Jerry Coyne, Michael Hochberg, Robert Boyd & Sarah Mathew, Max Krasnow & Andrew Delton,Nicolas Baumard, Jonathan Haidt, David Sloan Wilson, Michael E. Price, Joseph Henrich, Randolph M. Nesse, Richard Dawkins, Helena Cronin, John Tooby.

http://edge.org/conversation/the-false-allure-of-group-selection

 

진화 생물학과 진화 심리학을 어느 정도 공부해 본 사람은 알겠지만 필진의 화려함이 정말 장난 아니다. Edge에서 착한 일 한 번 잘 했다.

 

 

 

집단 선택은 죽지 않았다. Adaptation and Natural Selection』에 치명타를 입고 죽어가고 있다고 생각한 사람들이 많았는데 끈질긴 생명력을 유지하다가 최근에 부활하고 있다고 한다. 내가 진화 윤리학 쪽 문헌을 꽤 많이 읽어봐서 아는데 특히 그 쪽에서 집단 선택론의 영향력이 장난이 아니다.

 

이 모음집에는 진화론와 관련된 저명한 과학자들이 집단 선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잘 나와 있다. 지면의 성격상 아주 가볍게 자신의 입장을 소개하는 수준이다.

 

심지어 아래와 같은 뒷담화를 보는 재미도 있다.

 

Finally, much of the work on group selection has been funded by the John Templeton Foundation, an enormously wealthy organization with an agenda to harmonize faith and science. The idea of group selection, with its spiritual and religious connotations—the process is often used to explain the prevalence of religion and societal harmony—is right up their alley. So the proponents of group selection monopolize not only the megaphones but the funding. In science, money talks.

(Jerry Coyne의 글 중)

http://edge.org/conversation/the-false-allure-of-group-selection

 

 

 

집단 선택은 개념, 모델, 이론 등의 측면에서 전문가로 통하는 사람마다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한다. “집단 선택” 개념 자체를 적어도 다섯 가지 이상의 서로 상당히 다른 의미로 쓰는 것 같다. 뭐 하나 제대로 정리된 것이 없는 엉망진창인 상태로 보인다. 그런데도 다들 자기가 옳다고 상당히 확신하고 있다.

 

이 모음집을 읽고 집단 선택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여전히 대단한 논쟁 주제이며, 대단히 복잡하고 어렵고 헷갈린다는 점을 알게 되는 것으로 만족하자. 만약 이덕하에게 대단한 능력이 있어서 <집단 선택 완전 정복>을 제대로 쓸 수 있다면 진화론을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많은 보탬이 될 것이라는 느낌도 들 것이다. 내가 알기로는 아무도 이 문제를 쌈박하고도 친절하게 정리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