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글들을 먼저 읽으십시오.

 

Bayesian, 지식과 용기가 있다면 제 글의 내용을 비판하십시오 (이덕하)

http://cafe.daum.net/Psychoanalyse/Glqj/472

 

이덕하씨에 대한 응답 (Bayesian)

http://bayes.egloos.com/3028773

 

'이덕하씨에 대한 응답'에 대한 응답 (이덕하)

http://cafe.daum.net/Psychoanalyse/Glqj/473

 

계속하여. (Bayesian)

http://bayes.egloos.com/3028817

 

심리학이라는 학문에 대한 접근 방식 (지뇽뇽)

http://jinpark.egloos.com/1295891

 

'학문의 이름을 내세우고 하는' 근거 없는 논의 전개?? (지뇽뇽)

http://jinpark.egloos.com/1295965

 

 

 

<『눈치보는 나, 착각하는 너』와 진화 심리학> 시리즈가 성의 없는 글이라고 비판하셨다면 저는 기꺼이 인정했을 겁니다. 가설만 달랑 제시하고 그 가설을 뒷받침하는 데이터는 제시할 생각도 안 했으니까요.

 

그렇게 급하게 쓴 비판 노트를 그냥 자기 컴퓨터에나 저장하지 뭐 하러 인터넷에 올렸냐고요? 그 이유는 주류 사회 심리학과 진화 심리학(또는 진화 사회 심리학) 사이의 논점들에 대해 <『눈치보는 나, 착각하는 너』와 진화 심리학> 시리즈만큼이라도 정리한, 한국인이 쓴 글이 아직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급하게 정리한 비판 노트를 다 쓴 후에 두 세 편 정도를 뽑아서 자료를 수집한 후 좀 더 완성도가 높은 글을 쓰는 것이 원래 계획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계획은 그대로입니다. 다만 제가 하는 일이 늘 그렇듯이 과연 끝까지 완수할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제가 발끈했던 이유는 <『눈치보는 나, 착각하는 너』와 진화 심리학> 시리즈에서 데이터를 제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덕하는 데이터와 참고문헌의 중요성도 모르는 인간”이라고 낙인을 찍으시려고 한다고 느꼈기 때문입니다. 그 와중에 이덕하의 글이 “횡설수설”에 불과하다는 이야기도 등장했지요.

 

제가 데이터와 참고문헌의 중요성을 몰랐다면 아래와 같은 글을 썼을까요?

 

증거: 1. 입덧 --- 진화 심리학 첫걸음마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3fZ/220

 

증거: 2. 좋은 유전자를 얻기 위해 바람피우는 여자 --- 진화 심리학 첫걸음마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3fZ/222

 

남자는 늑대다

http://scientificcritics.com/news/view.html?section=83&category=91&no=294

 

공격적인 남자, 겁 많은 여자

http://scientificcritics.com/news/view.html?section=83&category=91&no=301

 

 

 

대중이 제 글을 읽고 제가 제시한 가설을 무턱대고 믿을까 봐 걱정되신다고요? 저도 그런 문제를 늘 걱정합니다. 조심스러운 진화 심리학 연구가 대중 매체나 대중서에서 확실히 검증된 것이라도 되는 듯이 전달되는 경우가 많거든요. 또한 한국에도 진화 심리학을 엉터리로 전달하는 책들이 하나씩 등장하고 있습니다.

 

저는 <『눈치보는 나, 착각하는 너』와 진화 심리학> 시리즈에서조사해 보지 않았지만”, “진화 심리학 문헌을 뒤져보지는 않았지만과 같은 구절을 굳이 삽입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무턱대고 제가 제시한 가설을 믿지 말라고 경고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제 글에 공백이 있음을 명시화하기 위해서입니다. “독자 여러분 이 글은 완성도가 떨어지니까 그럴 듯해 보이는 가설을 접하는 것으로 만족하십시오”라는 메시지입니다.

 

제가 데이터의 중요성도 모르고, 대중이 오해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걱정하지 않았다면 뭐 하러 그런 구절을 삽입했겠습니까?

 

 

 

한국에서 진화 심리학을 엉터리로 소개한 사례에 대해서는 아래 글들을 참고하십시오.

 

유시민의 어설픈 진화심리학 장사

진화심리학을 잘못 적용한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http://scientificcritics.com/news/view.html?section=79&category=82&no=347

 

진화심리학은 호주제를 옹호하는가

복거일의 <벗어남으로서의 과학>에서 드러나는 진화심리학에 대한 몰이해

http://scientificcritics.com/news/view.html?section=79&category=82&no=271

 

'알통' 논문에 대한 MBC의 어설픈 보도

MBC의 진화심리학 연구 보도에서 발견되는 문제점들

http://scientificcritics.com/news/view.html?section=79&category=81&no=330

 

엉터리 진화심리학으로 문화평론을?

<김헌식 칼럼> 속의 엉터리 진화심리학

http://scientificcritics.com/news/view.html?section=79&category=81&page=2&no=288

 

최재천, 호주제 그리고 자연주의적 오류

'사실'에서 '당위'를 무턱대고 이끌어낼 수는 없어

http://scientificcritics.com/news/view.html?section=79&category=85&page=2&no=290

 

 

 

Bayesian님은 제가 다른 학자들에 대해 함부로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크게 분노하신 것 같습니다. 그런데 Bayesian님은 이덕하에 대해서는 정말 함부로 이야기하시더군요. 학위가 없는 사람은 그렇게 대해도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Bayesian님은 제가 아주 단정적으로 이야기한다고 이야기하셨습니다. 제가 사석에서나 할 법한 이야기들(“진화 심리학 비판자들은 정말 한심하다”)을 공개적으로 한 적은 있습니다. 그럴 때는 별로 조심하지 않고 표현했지요.

 

하지만 진화 심리학의 내용에 대해서는 적어도 최근 2년 동안은 단정적으로 이야기한 적이 거의 없을 겁니다. 제가 글을 워낙 많이 쓰다 보니까 잠깐 실수한 곳도 여러 곳 있겠지만요.

 

어쨌든 Bayesian님은 제 글이 횡설수설이라고 아주 단정적으로 말씀하시더군요. 제 글의 질을 그런 식으로 단정할 정도로 진화 심리학에 대해 잘 아시나요? 일관성이 좀 없어 보이지 않나요?

 

 

 

Bayesian님은 학술적으로 대단한 업적을 쌓기 전까지는 교양서를 쓸 생각도 말라고 충고하셨습니다. 지뇽뇽 님에게도 그런 식으로 충고하셨나요? 설마 지뇽뇽 님이 석사 학위를 받았으니까 교양서를 쓸 자격이 있고 이덕하는 석사 학위도 못 받았으니까 자격이 없다고 믿고 계시는 것은 아니겠죠? 박사 학위를 받았을 때 “이제 본격적으로 공부할 준비가 되었군”이라는 이야기를 듣는다고들 하던데.

 

물론 교양서를 대가가 쓴다면 훨씬 더 좋겠지요. 하지만 저는 때로는 풋내기가 교양서를 쓸 수도 있다고 봅니다. 제가 알기로는 한국 사람이 쓴 책 중에 지뇽뇽 님의 책만큼 사회 심리학을 잘 소개한 책은 아예 없거나 매우 드뭅니다. 이런 상황에서 아직 공부가 부족하더라도 교양서를 써서 내는 것이 큰 흠이 아닙니다.

 

한국 사람이 쓴 책 중에 진화 심리학을 잘 소개한 책이 많나요? 전중환 교수의 책 말고는 진화 심리학에 직접 초점을 맞춘 양호한 책은 없어 보이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제가 교양서를 쓰겠다고 나서는 것이 그리 큰 문제일까요?

 

 

 

이제 입씨름에 지쳤습니다. 저는 그냥 쓰던 것을 계속 쓰겠습니다. <『눈치보는 나, 착각하는 너』와 진화 심리학> 시리즈를 다 쓴 후에, (위에서 이야기했듯이) 그 중 두세 편 정도 골라서 완성도를 높여서 업그레이드하겠습니다. 그 때 내용을 가지고 토론을 하는 것이 나아 보입니다.

 

데이터의 중요성도 모르는 바보 취급 당하는 것도 지쳤습니다.

 

 

 

다시 한 번 여러분들에게 부탁드립니다. 제 글이 마음에 안 들면 아래 글을 보십시오. 제 판단에는,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진화 사회 심리학을 상당히 잘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뇽뇽님이 저보다 훨씬 잘 아시겠지만 이 글이 실린 handbook은 상당히 권위가 있어 보입니다.

 

Evolutionary social psychology

Neuberg, S. L., Kenrick, D. T., & Schaller, M.

in Handbook of Social Psychology: Volume One, 5th Edition, 2010, Susan T. Fiske (Editor), Daniel T. Gilbert (Editor), Gardner Lindzey (Editor)

http://evolution.binghamton.edu/evos/wp-content/uploads/2009/08/neuberg05.pdf

 

 

 

이덕하의 글쓰기 스타일에 대해 토론하는 것보다는 주류 사회 심리학과 진화 사회 심리학 사이의 논점에 대해 토론하는 것이 훨씬 더 생산성이 있습니다. 그런 토론이라면 웬만하면 제가 응답하겠지만 지금 일어나고 있는 식의 입씨름이라면 이제 그만 두고 싶습니다.

 

 

 

이덕하

2013-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