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안철수에게 기존의 지역구도의 잣대를 들이댈 때마다 조금 답답한 생각이 듭니다. 

이 글을 취지는 이미 '이철희'소장의 칼럼에 대한 내용이 이미 오래전에 기사화되었음을 알려드리고자 하는 것입니다.
어떤 분이 글의 취지를 이해하지 못하고 껄덕거려서 취지를 분명히 합니다.
또한, 3/19에 글을 쓴 '이철희'가 지역프레임/계층프레임 단어를 사용한 것을 보고 자신의 아이디어를 따갔느니 어쩌느니..pass

'이철희'는 2가지의 시나리오를 제시했는데, 여기서는 이철희가 바람직하게 생각하는 시나리오로 볼 수 있는 근거를 안철수가 했던 말들과 측근의 인터뷰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2013년 3월 12일자입니다. 하단은 문장은 건드리지 않고, 제가 좀 더 간단히 줄여놓았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6&aid=0002147454&viewType=pc





안 전 교수가 11일 귀국 기자회견에서 밝힌 발언과 측근들의 말을 종합하면 안철수식 새정치는 '지역구도 타파'라는 전통적 구도에서 ->  '중산층과 서민의 문제를 해결하는 정치'로 요약된다.

야권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부산 영도 재선거에 출마했어야 한다는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역설적으로 안 전 교수의 이날 발언은 '지역주의를 벗어나겠다'는 의지로 부산 영도 출마를 안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선후보가 '지역주의를 깨기 위해서' 부산에서 출마했던 것과는 출발점이 다르다.

계급·계층 문제를 실제 해결해 보고 싶다고도 했다. 그는 "원내에 진입할 수 있다면 노원의 현안에 대해 열심히 노력해서 문제를 해결하고, 그 해결책이 우리나라 중산층이 가진 많은 고민을 해결하는 데 이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역'에서 '계층'으로 무게중심을 옮기고 있다는 분석은 안 전 교수의 측근 인사들 안에서도 나오고 있다.

지난 대선에서 안철수 진심캠프의 공동선대본부장을 했던 김성식 전 의원은 12일 내일신문과 통화에서 "과거 여야 정당은 외연확장이라는 이름으로 적진을 향해 땅 따먹기식의 정치를 했는데 이제 실효가 다했다"고 말했다.

정기남 전비서실 부실장은 "1990년 3당합당 이후 23년 동안 수많은 사람들이 지역주의 타파라는 이름으로 적진에 출마했지만 이번 대선에서 봤듯이 지역주의는 오히려 강화된 측면이 있다"며 "지역구도는 적진에 출마해서 깨지는 것이 아니라 계급·계층의 요구를 수렴하는 정당체제를 만드는 것에서 출발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