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스타일.................................... 그리고 KPOP을 흔드는 악동뮤지션의 노래들을 보고 듣고...... 그동안 한류라는 KPOP의 남녀 아이돌들은 섹쉬한 몸매로 음악성 없는, 말 그대로 몸파는 작부와 닮은 꼴이라는 생각을 숨기지 않고 말한다. 언젠가 언급한, 여성아이돌들은 '원조교제'를 하지 못해 환장한 대가리 텅빈 한국 중년남성들의 '대리만족용'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인정하자. KPOP의 남녀 아이돌들은 '한국의 문화'를 알린 것이 아니라 섹쉬코드로 그리고 백인화된 동양인들로 백인우월주의를 만족시켜주는 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는거.



그리고 최근에 개봉한 이병헌과 브루스 윌리스가 같이 나왔다는 영화. 물론, 이병헌의 배우로서의 자질을 의심하는 것은 아니지만, 영화블로그들의 평을 읽어보니 이 영화는 '한국의 자본이 헐리우드에 놀아났다'라는 것이 중평이다. 



한국 음악계의 한획을 그었다는 서태지. 그 서태지의 노래는 '오리지날리티'가 없다. 한 때 인기있었던 '듀란듀란'처럼 음악들을 여기저기서 발췌해 편집한 노래들이다. 그리고 그 서태지의 오리지날리티가 없음을 이어받아 SM의 이수만이 '립싱크도 예술이다'라는 개소리에 의하여 개쵸티가 탄생했다.




그리고 아류들의 탄생과 그 것에 환장하는 청소년들에 '원조교제를 하지 못해 안달이 난' 중년남성들의 대리만족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걸그룹들. 그 걸그룹들의 댄스를 보자면 솔직히 역겹기까지 하다. 그게 댄스냐? 거리에서 뭇남성들을 유혹하는 작부들의 몸짓이지 안그런가?




그냥................................ 생각이 나서 몇 자 적어보았다만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라는 말을 빙자하여 뭇남성들을 꼬시는 교태스런모습을 댄스로 만들고 그리고 단 10초도 독창으로 노래를 못하면서 가수라고 칭해지는 이 변태적인 행태를 KPOP이라는 문화열등감을 포장한 과시를 하면서 딸딸이는 치지 말자...........라는 야그.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