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구절에서 글쓴이가 몇 가지 주장을 하는지 따져보자.

 

여기서 한 가지 더 생각해볼 것은 3인칭 시점은 관찰자의 시점, 즉 방관자의 시점이라는 것이다. 내가 나 자신에 대해 3인칭 시점을 취하는 순간 나는 그 시간들의 주인공이 아닐 가능성이 커진다. 삶이란 결국 시간인데 그 시간을 나의 온몸으로 체험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끔찍한 사건들을 기억해낼 때 1인칭 시점보다 3인칭 시점을 쓰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3인칭 시점을 쓰게 되면 그 사건에 대한 몰입도가 떨어지고 그 사건과 자신과의 거리도 좀 떨어뜨릴 수 있다. (『눈치보는 나, 착각하는 너』, 73)

 

위 구절에서 명시적으로 또는 암묵적으로 이야기한 것을 정리해 보자.

 

첫째, 사람들은 끔찍한 사건을 기억해낼 때 1인칭 시점보다 3인칭 시점을 쓴다.

 

둘째, 3인칭 시점을 쓰게 되면 몰입도가 떨어진다.

 

셋째, 사람들이 끔찍한 사건을 기억해낼 때 3인칭 시점을 쓰는 이유는 몰입도를 떨어뜨리기 위해서다.

 

넷째, 사람들이 끔찍한 사건들을 기억해낼 때 몰입도를 떨어뜨리려는 이유는 고통을 회피하기 위해서다. 이것은 프로이트의 쾌락 원리를 떠올리게 한다.

 

 

 

이 책에는 첫째 주장을 뒷받침하는 문헌을 인용하지 않은 것 같다. 어쨌든 그렇다고 가정해 보자.

 

둘째 주장을 뒷받침하는 문헌은 인용했다. 아래 문장에 붙인 주에서 E. A. Holmes와 동료들이 쓴 「Looking at or Through Rose-Tinted Glasses? Imagery Perspective and Positive Mood」라는 논문이 소개되어 있다.

 

무를 써는 것 같은 별것 아닌 일도 3인칭으로 생각하면 1인칭으로 생각했을 때보다 즐거움을 덜 느끼게 된다는 결과들이 있다. (『눈치보는 나, 착각하는 너』, 74)

 

 

 

나는 소망적 사고(wishful thinking)나 프로이트의 쾌락 원리가 별로 그럴 듯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인간은 쾌락과 행복을 추구하고 불쾌와 고통을 회피하려는 경향이 있다. 이것은 뻔한 진리다. 하지만 그런 경향 때문에 사고나 기억이 왜곡된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는 연구를 나는 아직 본 기억이 없다.

 

그리고 그런 식으로 사고나 기억이 왜곡되면 번식에 지장이 생길 것이 뻔하기 때문에 인간이 그런 식으로 “설계”되었을 것 같지는 않다.

 

소망적 사고와 진화 심리학

http://cafe.daum.net/Psychoanalyse/NSiD/441

 

 

 

만약 사람들이 끔찍한 사고를 당하거나, 사람들에게 끔찍하게 공격 당한 일을 1인칭이 아닌 3인칭으로 기억한다면 그 이유는 3인칭 시점이 예방법이나 대처법과 관련된 정보 처리에 더 유리하기 때문인 것 같다. 자신에게 위험한 물건이 떨어질 때든, 나무나 쓰러지거나 건물이 무너질 때든, 동물이 공격할 때든, 사람이 공격할 때든 3인칭으로 이미지를 떠올려야 당시 상황을 공간적으로 더 정확하게 재구성할 수 있을 것 같다.

 

만약 고통을 피하는 것이 우선이라면 아예 끔찍한 사건을 기억하지 않는 것이 낫다. 그런데도 인간은 끔찍한 사건을 당하면 자신이 아무리 기억하고 싶지 않아도 계속해서 기억해내는 경향이 있다.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머리 속에서 그런 사건을 시뮬레이션하도록 인간이 진화한 것은 아닐까? 그리고 3인칭 시점 시뮬레이션이 더 효과적이기 때문에 3인칭으로 회상하도록 진화한 것은 아닐까?

 

 

 

끔찍한 일 중에 3인칭 시점이 별로 효과적이지 않은 경우도 있다. 예컨대 엄청나게 사랑하는 애인으로부터 갑자기 이별 통보를 받는다든가, 자신의 자식이 죽었다는 소식을 들을 때가 그런 경우다. 이런 경우에는 3인칭으로 회상하려는 경향이 별로 없다면 내가 제시한 가설과 부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