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웅 사회 여론 연구소  조사분석실장의 민중의 소리 인터뷰입니다
안철수 사퇴관련 내용을 보니 문재인과 친노들이 죽일넘들인 것은 분명합니다
욕심만 가득차서 최소한의 양심도 없는 무뢰배들이라는 것을 확인합니다
70% 유리한 안인데도 거부하고 100% 자기들에게 유리한 안을 고집해서 억울한 단일화가 되고 말았던 천추의 한
하여간 문재인 패거리들은 아주 쫌팽이에다 소인배들이지요




안 후보 사퇴 후 다자간 지지도 여론조사를 해보면,) 안철수 후보가 사퇴한 후에도 30%대의 지지율이 계속 이어지는 것은 예상 못했다.
 이때 문재인 후보는 10~20% 정도 밖에 나오지 않았다.
보통 여론조사는 즉각 반응하는 것이기 때문에 만약 어떤 후보가 사퇴한다면 이후 지지율은 많이 떨어지기 마련인데 이례적인 현상이다
. 뿐만 아니라 안철수 후보는 사퇴하기 전에도 1년 동안 제3후보임에도 안정적인 지지율을 보였다는 것도 이례적이다. 공세가 집중됐음에도 불구하고 지지층화 된 부분이 있다고 본다, 오랫동안 있게 되면서 제3후보에 대한 단순 호감층이 지지층화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
- 안철수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단일화 협상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 단일화 룰과 관련해서 제 3자의 입장에서 봤을 때, 안철수 후보 쪽이 ‘최후의 통첩안’으로 제안한 ‘가상대결+지지도’ 여론조사 방식은 당시 시점에서 오히려 안철수 후보 쪽이 질 가능성이 높은 것이었다.
시점에선 (가상대결+지지도 여론조사를 했을 경우) 문재인 후보가 7:3 수준으로 상당히 유리한 것이었다.
그걸 감수하고 안철수 후보 쪽이 제안했는데 문재인 후보 쪽에서 받지 않았다
.
 안철수 쪽에서 제시할 수 있는 ‘최대한’이 그것이었다. 그걸로 안철수 후보가 이길 가능성은 30%였다.

(문재인 후보 쪽에서 받아 역제안 했던,) 시민사회 쪽에서 양 측이 주장하는 가상대결과 적합도를 하나씩 섞어서(가상대결+적합도) 하라고 제안한 것은 기계적인 평등이지 내용적인 평등은 아니다.
문항에 적합도가 들어간 것은 모임에서 가난한 친구가 회비를 만원 밖에 낼 수 없고 부자 친구는 100만원을 내야 한다고 할 때, 중간 친구는 50만원만 내라는 것과 마찬가지다.
적합도라는 것은 여론조사 자극에 대한 반응이니까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대중이 다르게 응답한다. 많게는 (조사마다) 10% 정도 차이가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