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여일에 걸쳐 하루 하나 꼴로 게시글을 올렸고 내용도 별반 야당 후보들을 비판/비난하는 게 없으며 그런 류의 게시글이 불과 120여개 정도인데 그걸 국정원의 "조직직" 여론 조작이나 선거 개입으로 볼 수는 없다고 주장을 하고 계십니다.

저번에 관심 있는 컴퓨터 파워 유저라면 아이피와 문자열을 이용한 정보 파악에 많이들 나설 거라고 내가 말한 적이 있습니다. 뭐 이제 그런 정보는 꽤나 언론에서 흘러 나오고 있네요. 작곡할 때 표절의 근거로 삼는 게 몇 마디인가 되죠. 그것처럼 비슷한 내용을 계속해서 다른 IP나 아이디를 써서 이곳저곳에 시차를 두고 올릴 경우 동일인이나 그 지인/측근이 올린 것이라면 문자열을 써서 동일인 여부를 어느 정도는 파악해낼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이 쏟아져 나오는 자료 중에 님이 거론한 미디어오늘 같은 확인되지 않은 잘못된 정보가 많을 겁니다. 하지만 게중에 알곡도 분명히 있습니다.

90여일에 한 개 꼴, 120여개 그게 전부라고 보시는지?
단지 오늘의 유머와 보배드림에 국한된 일시적 행위라고 보시는지?
나는 그건 빙산의 일각까지는 아니래도 그 유사한 행위가 다른 곳에서도 많이 이루어졌다고 잠정적으로 추론하는 편입니다.

한 치의 반론도 허용하지 않는 확실한 물증은 여전히 120여개의 게시물입니다.
길벗 님은 여기에 발을 묶어두고 이야기를 진행하자는 족이고. 앞으로 조금씩 다른 근거들이 나오긴 나올 겁니다. 어느 선까지일지는 몰라도.

그리고 한 가지 주목해야 할 게 있습니다.

국정원이 그 게시글들을 업무지시에 따른 업무행위가 아니라 대한민국 시민으로서 국정원 직원의 사적인 의견 표출이었다고 하지 않았던 이유는? 충분히 그렇게 보아줄 수 있는 글이잖아요 길벗 님 말마따나. "120여개 뿐"이라는 게시글과 좀 연관이 있을까요?
길벗 님이 그랬든가요? 사적인 게시물로 보아야 할 거라고? 예. 확실한 증거만 놓고서는 나도 길벗 님 의견에 동의할랍니다.
내가 길벗 님 말을 그렇게 받아들였다는 점을(잘못 본 걸지도 모름) 전제로 삼아 하나 물어보죠? 왜 국정원은 사적인 게시글이라고 하지 않았을까요? 그거 무척 궁금하지 않습니까? 업무 시간에도 사적인 글 올릴 수 있죠 당연히. 나도 외려 길벗 님 의견이 타당하다고 생각해요 지금까지는 :) 그리고 앞으로도 오랫동안....하지만 어느 임계점이 있을 겁니다. 시각이 변화하는.

그리고 조직적이란 말엔 두 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국정원 특정 전담 부서(76명이라고 했나요?) 차원의 조직적 게시글 유포가 하나, 개인 차원에서 비슷한 내용을 여러 곳에 올리는 조직적 유포가 또 하나(그리고 국정원 직원 곁에 있던 김씨와 같은 사람들의 역할).

국정원에서 아크로 모니터링 했으면 좋겠네요. 국정원 분들이야 실력이 출중한 분들이지만 혹여 무언가를 놓쳐서 낭패를 사지 않게 아크로 사람들이 이런 저런 의견을 전해주는 게 어떨까 싶어서.

이 정도 글이면 나도 종북일까요?
하긴 내 작은 아버지는 소안도 좌익이었고 아마 보도연맹 건으로 엮여 여순사건 때 형무소에 있었습니다.
그때 총에 맞아 죽었다고 누군가 전해줬답니다. 갓 스무 살(그때 스물이면 요새 정신연령으로는 한 40대로 봐야죠). 시체도 수습하지 못했고. 그래서 가묘를 써놓고 제사를 지냅니다.
그런데 우리 집안 호적엔 빨간 줄이 올라가지 않았어요. 왜 그랬는지 혹 궁금한가요?
지금이라도 법을 소급 적용하여 빨갱이 집안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