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님은  국정원의 여론조작 의혹 사건의혹에 대한 여러 글에서 위험스러운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1.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국정원 여직원에게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국정원 직원이 공무원의 신분을 밝혔는지 사람들이 알 수 있게 했는지 또는 그와 상관없이 글 올린것만으로도 위반이 되는지
다음에 근무시간에 한 것이 위반이라고 하는데 그러면 퇴근후에는 그보더 더 심한 정치적  편향을 드러내도 된다는 것인지
또한 올린 글의 다수는 국정홍보나 긍정적으로 국정을 보거나 북한에 대한 적대감등인데 이게 정치적 중립 위반이 될 수 있는건지
공무원이 자기가 속한 정부의 국정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는 것이 정치적 중립 위반인지를 봐야 할 것입니다

2. 피노키오님의 여러 주장들을 그대로 적용하자면 헌법이 표현한 표현의 자유 언론의 자유 사상의 자유를 침해할 소지가 다분합니다
따라서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는 아주 엄격하게 협소하게 해석하고 적용해야 마땅합니다.

3. 피노키오님 말씀대로 국정원 직원을 공무원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으로 처리한다면 민노당에 가입하거나 정당활동을 하고 후원금을 낸 전공노나 전교조 교사들을 다 징계 받게하거나 해임시켜도 정당하다는 아주 위험한 결과를 가져오게 됩니다

4. 현실적으로 전공노나 전교조의 정치적 성향은 다 알려져있고 그들은 집단행동도 하고 상근자는 공무원 신분이면서도 성명이나 기타등등에서 정치적 의견을 밝히고 있는 현실에서 국정원 여직원에게만 저렇게 강력한 잣대를 주장하는 것을 이해하기 힘듭니다

이번 사건의 본질은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명령을 하여 그 여직원이 댓글을 달았는가이며
다음으로 그 댓글이 대북 심리전단 차원의 글인가 아님 선거를 위한 개입인가를 판단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여론조작을 문제삼으시는데 여론조작이라는 단어의 정의부터 분명히 해야 합니다.
어디서 어디까지가 여론조작일까요?
만일 피노키오님식대로 여론조작을 정의한다면 트위터리안은 물론 언론들 다 여론조작자들입니다
아 물론 국정원이기에 문제가 된다고 주장하시겠지요

그런데 국정원일지라도 북한의 대남 심리선전 선동에 대한 대응책 국내 자생적 종북주의자등의 정부공격이나 국가 비난등에 대한 대응을 여론조작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정당한 업무가 될 가능성도 충분합니다

제가보는 관건은 국정원이 직원들에게 여당후보에게 유리한 글을 쓰라고 시켰느냐
아니면 야당후보를 비난하라고 시켰느냐라고 봅니다

그런사실이 드러나지 않으면 아무리 70명이 저런일을 했다해도 저건 그냥 업무의 일환일뿐입니다
그런데 국정조사를 해도 밝혀지지는 않을거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