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한겨레발 취재결과형 보도라서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습니다. 다만 내용이 너무 구체적이라서 기자가 소설을 썼다고 단정하기도 어렵네요.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572133.html


공무원이 개인 자격으로 인터넷에 정치적 의견을 개진하는 것 자체는 문제거리가 아닙니다. 그러나 평일 낮 시간 재택근무를 하면서 그랬다면, 공무원의 품위 규정 위반은 당연한거고 여론 조작을 위해 암약했다는 주장을 부정하기 어려워보입니다. 해당 여직원은 결코 무사해서는 안되겠죠.

문제는 여직원의 자발적인 행동이 아니라 국정원의 지침에 따른 조직적인 활동이라면 문제가 심각합니다.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 국정원에 대한 대대적인 국정감사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기를 흔드는 중대범죄라고 봅니다.

다만 당시 민통당 당원들과 지지자들이 아무런 구체적 근거제시도 하지 않은 채, 오로지 제보가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사적인 강제력을 행사하고 사실상의 감금까지 했던 것은 여전히 용서받기 어렵습니다. 경찰수사만으로도 진상이 밝혀지고 있지 않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