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이거 EBS라디오에서 줏어들은 이야기에다 쬐금 보탰습니다는 해석은 정확하니 안심하시기를

공자가  논어 학이편에 말한 세가지를 군자삼락이라고들 하지요

그리고 논어 집주는 주자가 논어에 대한 주해서중 쓸만한 것을 취합해서 주석을 달아놓은 것인데 아주 그럴듯 합니다

옛사람들의 인성공부는 지금도 또는 서양이 따라갈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역사상 다른나라는 몰라도 우리나라 양반이나 사대부들의 하는 것을 보면 이 고상한 가르침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심히

적은것이 아쉽지만

좌우간 고전의 맛 그냥 논어만 읽는것보다 주석을 같이 읽으면 훨 재미가 있을 듯 합니다

 


學而時習之면 不亦悅乎아. (學而)

 

     배우고 때로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여기에서 익힌다는 습은 단순하게 배운다는 의미가 아니라 깨닫는다는 것을 말한다.

깨달을 때까지 배우고 또 배워 깨달으면 그 보다 기쁜일이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에서 기쁘다는 의미의 悅은 내면속에서 일어나는 희열을 말 한다



有朋이 自遠方來하면 不亦樂乎아.(學而)

 

     벗이 있어 멀리서 찾아오면 또한 즐겁지 아니하겠는가.

 

그런데 여기에서 벗은 그냥 벗이 아니다

학이시습하는 벗이다

학문을 하고 도를 깨친 친구가 찾아와서 서로 깨달은 것을 논하고 나눌때 정말로 반갑고 기쁘다는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서 樂을 썼는데 학이시습의 悅과 단순한 의미는 같지만 주자집주에는 낙은 밖으로 드러나는 기쁨이라는 것이다.

즉 열은 스스로 깨달아 혼자서 안에서 기뻐하는 것이고 락은 도를 깨달은 벗이 찾아와서 깨달음을 논하니 이것이 밖으로 드러나는 기쁨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열과 락을 구분해서 사용했다는 것이다.

 



人而不知而不이면 不亦君乎아. (學而)

 

사람이 나를 몰라주어도 성내지 않으면어찌 군자라 하지 않겠는가?

 

내가 학문을 닦고 배우는 것은 나의 할 일이고 나의 재주를 알아주는 것은 사람들의 일이니 어찌 내가 성낼수가 있겠는가

바로 나의 책임을 다른 사람 탓으로 돌리지 아니하고  다른 사람의 평가나 반응보다는 나의 할일이나 책임을 먼저 생각하는 사람이 가히 군자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