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사람들은 차별과 학살에서 벗어나는게 급선무다. 그래서 솔직히 민주당내 기득권 문제따위에 진정으로 관심 있는 호남인은 별로 없을것이다. 당장에 생존이 급한데 그런 고상한 문제에 관심이 가지는 않는다. 기득권을 확고하게 틀어쥐는데 관심 있는 영남과는 다른 사고 흐름이다.

소위 "난닝구"가 국참당에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는 이유는 친노의 탈호남주의가 호남 유권자를 모욕했으면서 정작 반한나라당 세력을 약화시켰기 때문이다. 온전히 부작용밖에 없었는데 그 부작용에 피해를 입는건 호남이었다.

호남도 친노의 선의는 모르는 바가 아니다. 탈호남 작업이 개혁정당의 "호남 이미지"를 희석시키는 수준에 불과했다는 것도 안다. 실제로 정부와 정당의 발언권에서 호남 지분을 삭탈하는 작업은 아니었다는 얘기다. 노무현 정부에서 호남은 당권을 차지했고 고위 공직자 인사 비율도 괜찮았다. 그걸 알기 때문에 노무현을 지지했고 열린우리당을 민거다.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달리 대다수의 호남 유권자는 열린우리당의 소위 "동진 정책"에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그것과 관계 없이 호남의 지분만 확보되면 오케이라는 포용적 입장이었다. 생존이 목표니까 보일수 있는 아량이다. 좀 슬프다.
 
아무튼 문제는 열우당이 해체되고 정권이 교체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호남에게 열린우리당의 해체는 그냥 낮은 지지율을 만회하려는 정치 스케쥴의 의미만을 갖는다. 그래서 열린우리당 지지는 그대로 대통합민주신당으로 이어질수 있다. 어차피 호남 발언권이 확보된 반한나라당 개혁 정당이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역시 정동영이던 유시민이던 관계 없다.

그런데 소위 "친노"들에게 이 사태는 심각한 의미를 가진 모양이다. 그들에게 열린우리당과 대통합민주신당은 전혀 다른 당이다. 물론 친노라는 프레임으로 바라보면 친노 없는 당과 친노가 주류인 당은 완전히 다를수 밖에 없다. 그들이 그 당파성을 가지고 민주신당을 비판하는것까지는 이해가 된다.

문제는 친노가 배제당했다는 뼈아픈 사실에 대해 객관적으로 자각하고 반성하기 보다는 통합신당 창당의 문제점을 물고 늘어짐으로서 자기 합리화를 꾀하면서 시작된다. 통합신당이 낮은 지지율로부터 탈출하기 위한 의례적 정치 스케쥴이 되는 것보다는 구 지역주의 세력의 부활이 되는게 합리화에는 유리했을 것이다.  이렇게 되면 책임은 지지율이 낮은 정부 여당이 아니라 지역주의로 회귀한 "정똥영"세력에게 놓여질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민주당과 합당했으니 금상첨화다.

그래서 그들은 민주당을 지역주의 세력으로 매도한다. 이 지점에서 노무현 정부에 유보적 지지를 보내왔던 온건한 호남 리버럴들의 분노가 폭발한다. 호남 입장에서는 노무현 정부 지지율이 낮아지니까 정치 공학적 차원에서 열린우리당을 깬것에 불과한데, 그럼 친노라는 자들이 지지율이 낮았던것에 반성하거나 아니면 성급히 당을 해체한것만 비난하면 될일이지, 지역주의 수사를 동원해서 정동영 타령해가며 호남 유권자에 대한 모욕이 될수 있는 호남 민주당 타령을 해대니, 유권자 입장에서는 화가 나고 안타까운 것이다.

그들이 진짜 통합민주당과는 다른 제3세력이라면, 왜 호남만 물고 늘어지는가 하는 불만이 생긴다. 같은 지붕 아래 있을때야 호남 지역주의 비판을 충고나 자성으로 들어줄수 있었다. 하지만 나가놓고 호남만 가지고 뭐라하는 것은 이제 명백한 불공평이다. 도데체 포지션이 뭔지 알수 없다. 같이 할수 없다고 할때는 완전히 다른 세력이면서 지역주의 비판할때는 같은 편이다. 같은 편이니까 선의의 비판이랜다. 이런게 호남 유권자에게는 굉장히 괘씸하고 비열하게 보인다. 제3지대에 있는 친노가 그런 마타도어를 하는 것은 결국 3당 합당의 호남 고립 구도의 재편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보수가 주도해 호남을 때릴때 개혁진영이 애매한 지역주의 수사에 기대 호남만 까는것. 호남이 화가 나겠나 안나겠나.

본인들은 고고한 개혁세력, 민주당은 호남 지역주의 세력. 이렇게 생각하는게 본인들에게는 편리할것이다. 하지만 호남 유권자가 특별히 민주당이 예뻐서도 아니고, 그냥 현실 대항마니까 찍어주는 상황에서, 자꾸 민주당 보고 호남 지역주의 세력이라고 하면, 호남 유권자는 애매하게 뒤통수 맞는 기분이 든다. 호남은 친노고 민주당이고 다 찍어줄텐데... 유시민이고 정동영이고 찍어주는데... 도데체 뭘 어쩌란 건지... 가장 거대하고 큰 이해관계자인 호남 유권자의 처지는 고려하지 않고 자신들의 분파주의에만 갖혀 잠재적 우군이자 역사적 약자의 입지를 약화시키는 친노의 호남 지역주의 마타도어에, 이제 호남 리버럴은 지치고 분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