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친노중에서는 그래도 안희정이 괜찮은 사람으로 생각하였다.
노무현 집권시 노무현의 정치자금 수수를 책임지고 옥고를 치루었고 노무현 뇌물사건시에는 폐족선언을 하고 
대선패배후에는 나름 민주당 중심의 상식적인 정당정치를 추구하고 도지사에 당선된 것을 보고 차기 대선주자로서 충청권을 대표할만한 인재라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오늘 경향신문에 보도된 친노는 없고 대선에 대한 책임을 따지는 것보다 패자에게는 격려가 필요하다는 말로 사실을 호도하고 교묘하게 물타기를 하는 것을 보고 그에 대한 기대를 접는다.

무릇 정치인이나 지도자는 명분을 지키고 소신이 분명한 것이 가장 기본적인 덕목이다
그 바탕위에서 경륜과 정책 콘텐츠 리더쉽 등이 더해져야 할 것이다.

그러나 안희정은 명분과 소신을 버렸고 작은 이익을 위해 실체를 부정하였다.
친노가 왜 없는가?
친노가 없는데 비노 반노가 있을수 있는가?
온 국민이 다 알고 인정하는 친노라는 정치적 세력과 계파를 부정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소인배 짓거리다.

다음으로 조직의 기강이나 능력은 신상필벌에서 나온다.
지난 총선 이번 대선 충분히 이길수 있는 가능성이 큰 선거였다.
그런데도 졌다면 원인규명을 하고 책임질 사람이 책임지는 것이 정도이다.
지난 총선에서도 패인분석과 책임규명을 안했기에 대선도 진 것이다.

그런데도 안희정은 화합을 내세워 넘어가자고 한다.
너무나 열세라서 질수 밖에 없는 선거라면 어느정도 일리가 있지만 이번 선거는 그렇지 않다
지금 그는 친노라는 세력을 보존하기 위해 진실을 가리고 책임을 묻고 넘어가자고 한다.
이말은 지금까지의 친노 주도의 민주당을 그대로 가져가고 다음번에도 같은 실수를 되풀이 해도 좋다는 이야기이다.

이런 소인배적인 그릇으로는 차기 대권 주자는 어림없고 다음번 도지사 선거도 아마 힘들 것이다.
이번에 안희정이 문재인을 제대로 저격했다면 그는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차기 대선주자의 반열에 오를수 있었을 것이다.
전병헌 의원도 대선 패배 책임론을 거론하면서 결정적인 부분이나 문재인 책임론등에서는 피해간다
다들 후보는 좋았다고 말을 에둘러 간다
사실은 후보가 문제였다.
캠프나 민주당의원들의 복지부동등등 모든 것이 다 문재인으로 부터 비롯되었다는 것을 누구하나 속시원하게 말하고 책임추궁을 못한다.

큰 지도자는 남이 말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말을 하고 소신을 분명히하고 나갈때 인정을 받는 법이다
이제 안희정은 끝났다.
적어도 나에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