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아니게 아크로에 호남몰표에 대한 관심이 갑자기 늘어났는데, 이런 논의가 벌어지고 있음은 좋은 현상이라 생각됩니다.
아크로의 논객님들도 저마다 호남몰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계시는데, 지금까지는 적어도 호남몰표에 대해 비판적인 분은 단 한분도 없으신 듯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남몰표가 이슈가 된 이유는 아마 박준영의 발언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럼 박준영의 발언을 다시한번 살펴보죠.

박 지사는 앞서 8일 광주 MBC와의 인터뷰에서 “(90%가 넘는 몰표를 준 것은) 시·도민들이 스스로 선택한 결과”라며 “감정에 휩쓸리거나 어떤 충동적인 생각 때문에 투표하는 행태를 보이면 전국하고는 다른 판단을 하게 되고, 이는 지역발전 등의 측면에서는 좋은 투표 행태는 아니다”고 말했다. 박 지사는 특히 “호남인들 스스로 ‘정치를 잘못했다’고 평가한 세력에 대해 그렇게 한(몰표를 준) 것은 다시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90%의 몰표의 당사자가 된 호남인은 불쾌할 수 밖에 없죠. 충동적이라니?
그러나 이 발언에 대해 불쾌하게 생각하는 90%도 있지만, 이 주장에 동의하거나 우호적인 10%의 호남도 틀림없이 존재할 것이란 것은 선거결과가 보여주듯 얼마든지 추측해볼 수 있겠죠. 

그러나 호남 안에서 제기된 호남몰표 문제는 말그대로 내부의 문제이니 어쩌면 "기분 나쁘다." 정도로 정리될 것으로 보여지며(실제 의외로 박준영에 대한 비판의 강도는 그리 높지 않았습니다), 호남 밖에서 호남몰표를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부류들이 존재하고 있다해도 이 역시 어차피 호남을 부정적으로 보는 부류들의 입에서 어떤 소리가 나오든 사실 개무시 해주는 정도로도 충분하므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 문제로 왈가불가한다는 것 자체가 좀 어이없는 셈이군요. 안팎으로 뭐가 문제인거죠?
더구나 박준영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이 호남분들에게 사과까지 했으니, 이 정도면 상황 종료된 셈입니다.

하지만 선거전략과 호남몰표의 문제를 관련지어 생각해 본다면, 결코 무시하는 것으로 충분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부정해도 호남몰표는 중요한 팩트인 것만은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호남몰표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억지로라도 문제 삼아서 뜨겁게 논의해보는 것이야말로 보다 진보적인 자세일 수 있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그러나 논의를 하든 않든 상관없이 불필요한 소모성 논쟁은 지양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본 논의와는 다른 엉뚱한 이유로 태클을 거는 행위 또한 자제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선거전략과 관련하여 호남몰표 개선할 이유없다." 또는 "선거전략과 관련하여 호남몰표를 개선하는 것이 좋겠다." 딱 이 두가지면 충분하겠습니다만 후자를 선택했을 경우에는 추가적인 의견도 필요하겠죠.
이미 전 선거전략과 관련하여 후자를 선택했고 호남몰표에 대한 입장도 밝혔으므로, 이후의 의견은 생략하겠습니다.

------------------------------------------------------------------------------------
<내용추가>
아래 링크에 제가 남긴 댓글을 편리상 본문 하단에 추가해 두었습니다.
저의 댓글에 대한 피노키오님의 의견(반론)을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크릭하시면 됩니다.


호남인으로서 본문과 같은 글을 쓰는 것은 지극히 당연합니다. 물론 호남이라고 해서 다 이럴 것이라는 것은 물론 아니구요. 이번 선거에서 보여준 호남의 민심 중 최소 10%는 과거(특히 김대중의 대선 당시)와는 다른 선택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전 매우 희망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다른 댓글에서 표현한 "호남몰표 버리기"에 대한 주장과 관련해서는 상당히 거리가 있습니다.
제 생각을 다시한번 정리하면,
"호남몰표가 비난받을 일은 아니지만, 선거전략상 호남몰표를 버리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대충 다음과 같은 의문이 생기는군요.
몰표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몰표를 버린다고 호남차별에 대해 개선이 되겠는가?
과거 몰표가 없었던 적도 있었지만 오히려 차별이 생겼으므로 이에 역작용으로 호남몰표가 생긴 것이므로 호남몰표를 버리는 것은 어불성설이 아니겠는가?

위 의문에 대한 첫번째 항목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아래의 수치들은 제가 생각나는대로 대충 적은 것이므로 틀리다면 수정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 몰표의 한계를 80%라고 봅니다. 이 80%의 수치에는 그 어떤 논리도 존재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현장과 현실에서 느낀 주관적인 기준이므로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습니다. 몰표라는 의미가 그러하듯 절대선이나 절대악이 있을 수 없습니다. 오로지 선거전략 차원에서 임의로 정한 수치입니다. 영남의 최대치가 80%였으므로 이 정도만 몰표가 사라져도 타지역민이 더이상 호남을 향해 몰표라고 시비걸 근거는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믿음이 그 이유입니다. 호남이나 영남이나 싸잡아서 비판을 받게 된다해도 절반은 성공한 셈이겠죠. 혹시 호남이 79%이고 영남이 80%가 된 경우 역으로 영남을 향해 몰표라고 손가락질하는 여유(?)를 부릴 수 있을 지도 모르죠.

여기에서 의문이 생깁니다. 100%로 몰표해줘도 부족할 지경에 새누리당에 20%를 빼앗긴다면 심각한 타격이 아닌가라고 생각하겠지만, 우리나라의 정당이 새누리당과 민통당 밖에 없습니까? 
그리고 호남의 20%는 생각보다 작습니다. 고작 약 70만표에 해당합니다. 이번 대선의 경우 이미 10%가 새누리당으로 갔으니 차후 선거에선 10% 정도만 더 늘리면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버림으로써 중도로부터 얻어지는 표는 훨씬 큽니다. 보셨겠지만 이번 대선에서 안철수 사퇴전 안철수에 대한 지지율 즉 중도표가 무려 25%에 육박하고 있었다는 사실. 무려 600만표 이상입니다.
단순 산술적으로 70만표를 버리고 600만표를 얻는 겁니다. 물론 기대치에 불과하겠지만 이 기준을 두고 노력해야하는 겁니다.

추가적인 의문이 생깁니다. 호남의 20%가 새누리당이나 다른 당으로 간다하여 중도표를 얻을 수 있다는 보장이 있을까라는 점이겠죠. 당연히 있습니다.
보셨나요? 이번 선거에서 전국민의 60%~65%이상이 정권교체를 희망하였다는 사실.
전국민중 60%이상이 정권교체를 간절히 희망하고도 결국 노빠 민주당의 똘짓으로 다 놓쳐버렸던 것입니다.
정권교체를 희망했던 자 중 최소 12%(=60%-48%)가 안철수 사퇴 등으로 인해 새누리당으로 떠났거나 선거를 포기했다는 얘기입니다. 이 수가 약 최소 300만명에서 최대 400만명 정도입니다.
이런 엄청난 중도표를 잃고도 지금처럼 태연할 수 있다니.. 미친 거 아닙니까?

다시 추가 의문를 제기합니다. 왜 호남 몰표가 사라져야 중도표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이 의문에 대해 중도표의 성격을 생각해봅시다.
중도들은 비정합니다. 그리고 약았습니다. 그럼에도 정권에 비판적입니다. 언제나 정권교체를 희망합니다. 교체가 돼야 더 나은 체제가 될 수 있다는 광신적인 믿음이 있습니다.
그러나 중도가 생각하는 수권정당은 최소한 두가지 요건을 갖추어야 합니다.
첫째 : 지역정당이 아닐 것. 이 부분이 바로 노빠님들이 우려먹던 부분이죠. 불행하게도 노빠님들의 주장이 맞습니다.
둘째 : 종북이 아닐 것. 이 부분은 반대로 노빠님들이 전혀 계산에 넣질 않고 있습니다만, 이것이 바로 이번 선거에서 노빠 민주당이 패한 결정적인 이유입니다. 아직도 별별 이유를 다 들어서 패착을 찾고 있는데 말짱 꽝입니다. 안철수가 종북과 손을 잡았다면 지금의 안철수는 존재하지도 존재할수도 없었음을 노빠들만 애써 부정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안철수와 단일화를 줄창 떠들게 아니라 일찌감히 종북과 분명한 선만 그었어도 끝났을 일이었습니다. 60% 이상이 정권교체를 희망하는 상황에서도 야당이 패했다는 사실을 별별 우스꽝스런 이유에서 찾는 한 야당은 희망없습니다. 이 부분은 본 논의와는 성격이 다르기에 길게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그렇다면(첫째 요인만 따진다면) 어리별이란 넘은 중도를 운운하면서 결국 노빠랑 의견이 같은 노빠스러운 넘이었구나!! 맹랑한넘?!! 이라고 하시겠지만... ㅎㅎ 천만에요. 결과가 다르지 않습니까? 야권의 주도세력이 노빠냐 비노빠냐인데, 저의 경우 비노빠가 주체가 되는 경우를 말하는 겁니다. 야권에서 노빠가 변방으로 밀린다면 남은 부분은 자연스럽게 호남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구요? 호남은 정통야당의 고향이란 기존의 정치적 자산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죠.

몰표를 버린다고 해서 극우나 영남패권세력이 호남에 대해 이쁜 말을 해주진 않습니다. 당연합니다. 그러나 무시해도 됩니다. 호남이 20%를 희생하는 것은 극우들에게 러브콜을 하는 것이 아니라 중도들에게 러브콜을 하는 것이기 때문이며, 중도들은 극우와는 달리, 20%만 버려도 지역정당이란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심지어 극우사이트 일베에서 조차 대선기간 중에 호남에서 새누리당이 15%이상만 득표하면 호남을 제대로 모시겠다는 말도 나왔고 이런 글이 추천을 받아 일베까지 간것을 본 적 있습니다.
극우가 이러할진데 중도들이야 말할 것도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호남에서 과거엔 몰표가 없었는데 차별이 생겼기에 역작용으로 몰표가 생긴 것이므로 호남몰표를 버리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생각하는 부분에 대해선 분명히 말할 수 있습니다.
호남이 몰표를 버린다해도, 극우들의 자세는 바뀌지 않습니다. 당연합니다. 호남이 몰표를 버려야하는 이유는 극우들에게 이쁨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중도표를 끌어오기 위함이므로 극우들의 변함없는 모략질은 무시해도 되는 것입니다.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호남이 몰표를 버리는 것만큼 더 큰 중도표를 끌어올 수 있으며, 비록 당장에 또는 직접적으로 표로 연결되지 않는다해도 최소한 호남에 대한 모략은 객관적인 근거를 상실하게 되어 모두 "모략"으로 치부될 수 밖에 없기에 호남인이 주도하는 차별없는 세상에 보다 효율적으로 다가갈 수 있게 할 것입니다.
극우를 포함한 대다수의 사람들이 호남이 주장하는 정의에 동의하진 않는다하더라도 적어도 중도라는 약삭빠르고 얄미운 국민들 만큼은 충분히 설득할 수 있습니다.
중도가 호남의 편이 되고 범야권을 구성할 수 있어야 진짜 민주국가가 완성될 수 있습니다.

아크로에서 누가 말했죠? 앞으로의 정치는 반집을 다투는 정치가 될 것이라는..... 
전부 아니면 전무인 시대는 지났습니다. 작지만 강력한 캐스팅보트인 중도표를 가지고 치열하게 다투어야 하는 시대가 도래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