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메멘토>가 재미있다길래 다운로드 받아 보았다. 다 보고 나선 머리속이 복잡하기만 하고 주인공 아내 살해범이 누구인지

조차 헷갈렸다. 다시 보고 싶은 생각은 안 들어 그냥 해설을 읽어 보았는데 내가 생각한 것 보다도 구성이 복잡한 영화였다.

해설에 의존하면 영화내용을 파악했다 하더라도 재미는 반감될 수 밖에 없다. 개그든 영화든 책이든 듣고, 보고, 읽는 순간 퍼뜩

깨달아야 재미있는 것이다. 그 때의 그 희열감 누구나 느껴 본 일이 있을 것이다.

 

  3성 인벤션을 재미있게 제대로 감상하려면 영어로 읽어야 한다.(『괴델, 에셔, 바흐』의 대화록 대부분이 그렇다.) 번역

불가능한 요소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말 독자들은 해설(역주)를 통해서 그 묘미를 파악할 수 밖에 없다. 그런데 해설도 없고

설상가상 심각한 오역까지 있다면? 현재의 우리말 번역본이 그런 상태다. 번역 불가능한 요소가 어떤 것들인지 다 알 것이다.

사투리, 시의 운, 중의성을 이용한 말장난(pun) 따위. 다음은 김삿갓의 시 辱說某書堂 이다.

 

     書堂乃早知                       서당을 일찍부터 알고 와 보니

     房中皆尊物                        방안엔 모두 귀한 분들

     生徒諸未十                        생도는 열명도 안되고

     先生來不謁                        선생은 와서 뵙지도 않네

 

이거 죽었다 깨어나도 영어로 번역 못할 것이다. 끝 3음절을 음(音)으로 읽었을 때 묘미가 드러나기 때문이다.

 

     서당은 내조지/ 방안엔 개존물/ 생도는 제미십/ 선생은 내불알

 

3성 인벤션은 두 개의 이야기를 교묘히 겹쳐 놓았다. 두 승려의 깃발, 바람 흔들림 논쟁과 이에 대한 혜능(慧能)의

흔들리는 것은 깃발도 바람도 아닌 그대들의 마음이라고 한 이야기. 그리고 발빠른 아킬레스가 거북을 따라잡지

못한다는 제논의 경주 역설.  이 두 이야기의 연결 고리는 둘 다 운동(움직임)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 그리고 혜능과

제논의 비슷한(?) 이름이다.

 

아킬레스는 제논이 선불교 제 6조(第六祖) 혜능이라고 착각하고 있다. 거북이가 제논은 그리스 엘레아 출신의

철학자라고 하자 다음과 같이 말한다.

 

p39     아킬레스 : 뭐가 뭔지 통 모르겠군. 내가 그 여섯 명의 장로들의 이름을 달달 외우던 기억이 생생한데.

                              나는 늘 "6대 장로는 제논이다, 6대 장로는 제논이다" 라고 말하곤 했지.

 

p30    Achilles : I' m all confused. I remember vividly how I used to repeat over and over the names

                     of the six patriarchs of Zen, and I always said, " The sixth patriarch is Zeno, the

                     sixth patriarch is Zeno ... "

 

 아킬레스가 선불교 제6조는 제논이라고 착각하게 된 말이

 " The sixth patriarch is Zeno, the sixth patriarch is Zeno... "  인데 번역 불가능한 요소가 있다. 해설이

필요하다.

 

MIT 공개강의 『Gödel, Escher, Bach』강의 노트에도 여기에 대한 공부거리 질문이 있다.

 

Is Zeno the sixth patriarch or is he not? If he isn't, then why does Achilles think he is?

 

이걸 보니 영어권 독자들도 왜 아킬레스가 착각을 하는지 금방 파악이 안 되나 보다. 하긴 혜능의 이름이 처음

등장하는 것은 p232(번역본 p301) 에서 이다. 참고로 호프스태터는 혜능의 이름을 일본식 발음인 Eno 로 표기하고

 있다.

 

                       답을 알아낸 분은 댓글로 답하기 바랍니다.

 

 

얘기가 길어졌는데 오역부분을 보자. 3성 인벤션에선 제논의 역설이 두 가지 나온다. 경주 역설(Achilles paradox)과

등분 역설(dichotomy paradox) 이다. 그런데 박 교수는 제논의 역설이 한 가지 밖에 없는 줄 안다. 그래서

역설을 복수로 번역해야 할 곳도 단수로 번역하고 있다.

 

등장인물 제논이 운동은 불가능한 거라고 주장하면서 발빠른 아킬레스가 느림보 거북을 따라잡을 수 없다는 경주

역설을 논증한다. 그러자 거북은 운동 불가능에 대한 논증은 경주 역설이 아니고 등분 역설이라고 지적하자

제논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p42   제논 : 오, 송구스럽게 ....   물론 당신 말이 백번 지당합니다. 예를 들면 누가 어느 지점 A에서 B로 나아가는

                     경우에, 그는 일단 그 거리의 반이 되는 지점을 늘 남겨놓고 있음에 틀림없고 나머지 거리에서도

                      마찬가지로 남은 거리의 반을 늘 남길 수 밖에 없는 것이지요. 하지만 알다시피, 이 두 이율배반은

                     오십보 백보랍니다. 솔직히 말하면, 나는 하나의 커다란 아이디어를 가졌던 것입니다. 다만 다른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을 뿐이지요.

 

p32  Zeno : Oh, shame on me. Of course, you're right. That's the one about how, in getting from A

                 to B, one has to go halfway first - and of that stretch one also has to go halfway , and

                 so and so forth. But you see, both those paradoxes really have the same flavor. Frankly,

                 I've only had one Great Idea - I just exploit it in different ways.

 

박 교수는 등분 역설을 경주 역설로 잘못 번역하고 있다 ! 기가 막힐 일이다. 이야기의 흐름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이 부분의 오역 때문에 글 전체의 내용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다. 우리말 독자만 불쌍할 따름이다.

 

제안 번역 : 부끄럽군요. 당신 말이 맞습니다. 등분 역설은 이렇습니다. A 지점에서 B 지점으로 가려면 일단

                    AB의 중간지점을 지나야만 하지요. 그런데 AB의 중간지점을 지나려면 그 전에 AB 중간지점의

                    중간지점을 먼저 지나야만 합니다. 계속해서 선행하는 무한개의 중간지점을 먼저 지나야 합니다.

                    따라서 운동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알다시피 이 두 역설에서 느낄 수 있는 분위기는 같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내가 가진 위대한 아이디어는 하나일 뿐입니다. 단지 그걸 다른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을 뿐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