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논란이 되는 국정녀의 야후 계정 한번 짚고 넘어갈까요? 혹자는(저도 농담 삼아 그런 주장을 했습니다만) 한국 야후가 철수할 것을 염두에 두어 야후에 메일 계정을 개설했다..라고 주장합니다만 이는 반은 사실이고 반은 거짓이죠.


사실은, 야후가 철수하지 않아도 국정녀의 야후 메일은 수사 범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바로 아크로의 서버가 미국에 있는 것과 같은 이유죠. 야후 코리아는 물론 yahoo.co.kr로 접속하지만 실제 별도의 서버가 있는 것이 아니고 정확한 주소는 kr.yahoo.com이기 때문에 한국에 서비스하는 것은 미국 내의 서버에서 하는 것이죠.


이 부분은 한국 야후 철수와 관계없이 국정녀의 야후 메일 계정은 수사 범위에 해당하지 않으므로 '노리고'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철수를 노리고 한 것이 아니라 철수와 관계없이(철수...철수...하니까 안철수 생각나네. ㅋ 안철수는 철수 '안'한다고는 철수했네요.) 노렸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물론, 범죄자 인도 조약이 한국과 미국 정부 사이에 체결되었으니까 한국 정부에서 미국 야후에 국정녀 관련 메일 계정을 공개 요구할 수도 있겠는데 범죄자 인도 조약이 '피의자의 증거 수집용'까지 해당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예전에 오마담님(minue622님의 지적대로 오마담님이 아닌 Crete님이 해당인이었다는 것을 추가합니다.)이 언급하신 것을 판단해보면 아크로의 특정인에 대한 신상 공개 요구를 '중요한 외교적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라고 지긋이 눌러주었다고 하셨는데 이 오마담님이 언급하신 것은 동전의 양면, 즉, 절차를 밟지 않으면 외교적 마찰이 생긴다...이지만 절차를 밟으면 요구에 응해야 한다...라고 해석할 수 있으니 관련 조항을 찾아봐야겠습니다만 본 글의 취지와는 크게 관계가 없으니 역시 패스!


단지, 구글의 중국 내에서의 철수를 판단해 보면, 한국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요구하는 경우 그에 응하면 야후는 미국 내에서도 미국 정권이 요구할 경우 응해야 하니 이는 영업상에서 아주 큰 'disadvantage'이고 따라서 응하지 않을 수 있다면 응하지 않을겁니다. 무슨 짓을 해서라도...


어쨌든, 한국 야후 철수를 노리고 국정녀가 야후에 메일 개설을 했다...는 원천적으로는 수사범위에 있지 않아 불가능하니 노리고 한 것일 수도 있지만 반면에 야후 철수를 노리고 했다...는 것은 거짓이죠. 왜냐하면 야후 철수는 지난 10월에 공식 발표가 되었는데 국정녀의 활동은 9월부터 시작했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그 9월이 참 수상하다는 것이죠.



예전에 한겨레에서 '사이버 알바'에 대한 말도 안되는 헛소리를 분석한 것을 제가 아크로에도 올려놓았습니다만 (저는 새누리당 알바가 존재하지 않는다...가 아니라 존재 증명을 그렇게 날림으로 한 부분을 비판한 것입니다.) 그 것과 관계없이 한국 야후에 좀 특이했던 현상이 기억이 나네요.



저는 포털 중에서 야후를 가장 많이 이용합니다. 한국 야후의 철수가 포털 사이트들 중에 점유율이 0.2% 밖에 되지 않는 것이 결정적인 이유이라고 하는데 어쨌든 문화 수용에 있어 '지각수용자'인 저에게는 '텍스트 위주'의 야후가 가장 입맛에 맞았습니다. 물론, 작년 6월 경인가부터는 한국 야후가 텍스트 위주에서 그래픽 위주-좀 촌스러운-로 바뀌기는 했지만 그래도 야후를 가장 선호했습니다.



그리고 소위 알바로 추정되는 댓글에서 그나마 가장 자유스러운 것이 바로 야후였습니다. 한마디로 쾌적했죠. 그런데 이명박 정권 말기인 작년 초부터 정치적 댓글들이 꽤 많이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야후를 정치적으로 판단해보면 다음이 '이명박까', 네이버가 '이명박빠'라고 분류하면 야후는 이명박 정권 초기에 꽤나 이명박빠적인 글이 올라오다가 중반을 넘어 후반으로 넘어오면서 이명박까가 우세했죠.


그런데 작년 초부터 갑자기 이명박빠적 글이 많이 올라오더니 어느 시점에서부터인가 정치적 관련 댓글은 야후에서 보이지 않기 시작했습니다. 9월초부터 그런 현상이 나타나서 '이상하다, 대선이 다가왔는데 야후는 오히려 정치성향의 댓글이 줄었네?'라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댓글이 적어진 것은 한국 야후가 텍스트 위주에서 그래픽으로 바뀌며서 저같이 지각수용자층들이 야후를 이탈했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지각수용자 입장에서 보면 다음이나 네이버는 더욱 더 친숙해지기 쉽지 않거든요?


어쨌든 9월초부터 정치적 성향을 띤 댓글들이 적어졌다..... 한국 야후 철수를 작년 10월 19일에 발표했는데 그 것을 미리 알았다........? 물론, 정치적 성향의 댓글이 적어졌다는 것은 저의 느낌일수도 있고(대선인데 댓글이 많아질 것이라는 예상에서 평년작 수준이니 오히려 적게 느껴졌다...는 착각 등) 또한 그 시점 역시 확실하지는 않지만 하루도 빠지지 않고 그리고 업무시간에도 몇번 들락거려서(뭐, 검색은 구글로 하지만) 약간의 오차는 있을지언정 틀리지는 않았다...라고 판단되는데 글쎄요....


사이버 알바가 활약하면서 국정원이 개입했다면 사업 상 기업의 비밀이라고 할지라도 국정원은 알았을 것이고 그렇다면 알바들에게 한국 야후 철수 전에 야후에서는 철수해라...라고 지시를 했을 수도 있다는 시나리오가 가능하기는 합니다.


그런데 국정녀에 대한 옹호나 비판하는 양 진영 둘다 마음에 안드는건 사실이예요. 참, 주장들을 해도 어떻게 그렇게 촌스럽게들 하는지.... ㅋㅋㅋ대고 웃기는 하니 뭐, 스트레스 푸는 용도로는 딱입니다. 우리나라에 웃기는 것은 조선일보 뿐만은 아니라는거.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