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끝나고 보름이 지났는데도 멘붕 상태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진보진영인사들, 그리고 야권 지지자들, 진짜 걱정되는군요.


1. 국정원 조직적 대선 여론조작 의혹

어제, 오늘 경찰이 국정원 여직원 사건을 수사하고 그 중간결과를 발표했는데, 이 여직원이 대선 전 4개월 동안 16개 아이디, 닉네임을 이용하여 (극)좌파 (꼴통)사이트인 <오늘의 유머(오유)>에서 댓글에 추천/반대를 100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두고 야권(문재인) 지지자들은 국정원의 조직적 개입의 증거라고 방방 뜨고, 심지어 국정원 여직원이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과 공직자선거법을 위반했다며 당장 법정 구속하라고 요구합니다. 그리고 이번에 새로 원내대표로 뽑힌 박기춘 민주당 원내대표도 국정원의 조직적 개입의 정황이라며 국정조사를 검토하겠다고 말하고 있네요.

저는 이들이 요구하는 대로 국정원 여직원 구속하고 국정조사 실시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결과가 나오는지 그 끝을 보고 싶네요. 정말 개망신을 당하고 향후 10년 동안은 개쪽도 못쓰게 망가지는 것을 봐야 정신을 차릴 집단입니다.

4개월 동안 본글을 쓴 것도 아니고, 댓글도 쓴 것도 아니며, 댓글에 찬반 추천을 하루에 1~2개 꼴을 단 것을 정치적 중립 위반, 공직자 선거법 위반이라고 한다면, 우리나라 전국의 공무원들 중에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직자선거법 위반하지 않은 사람이 과연 몇 명이 될까요? 전공노, 전교조 소속의 공무원 중에 이에 자유로운 사람이 1%가 되겠습니까?

국정원이 조직적 여론조작을 하려고 하면 하루에 댓글에 추천수 1~2개만 올리라고 하겠습니까? 그것도 추천해 보아야 전혀 효과도 없는 폐쇄적이며 일방적 문재인 지지 사이트에서 작업하겠습니까?

더 웃긴 것은 작년에 이명박 비난 글을 트위터나 페이스북으로 올려 문제가 되었던 이정렬 판사나 서기호 판사에 대해서는 그렇게도 표현의 자유를 외쳐대며 옹호하던 사람들이 고작 댓글에 추천 몇 개 때린 것을 두고 공무원 정치적 중립 위반이니 하는 소리를 해대니 이들의 이중잣대는 언제 없어질지 모르겠네요.

이번 기회에 국정원 여직원 구속하고 국정조사도 해서 확실하게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과 공직자선거법 가이드라인을 설정하도록 합시다.


2. 대선 부정개표 의혹, 그리고 재검표 요구

<서프라이즈>에 가보면 가관도 아닙니다. 아직도 글의 절반 이상이 부정 개표 의혹과 재검표 요구 청원에 관련한 글입니다. 서프라이즈 뿐아니죠. 다음 아고라 등 멘붕에 빠진 야권 지지 사이트에도 정도만 차이날 뿐, 서프라이즈와 비슷합니다.

재검표 청원수가 이미 21만이 넘었고, 미국 백악관에도 대선 부정의혹과 재검표를 청원서를 올렸다지요. 나라 망신 톡톡히 시키고 있으니, 이들도 그 행위에 대해 책임을 확실히 져야 할 것입니다.

다음에 링크하는 서프라이즈의 대문에 걸려 있는 선거소송인단 모임의 <정리한 대선 부정 증거들1>을 보십시오.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table=seoprise_13&uid=187925

부정의 증거라고 1번으로 올려놓은 것을 보세요. 기가 차지도 않습니다.

<1. 대선 서울 지역 투표자수(631만)가 같은 날 서울 교육감 투표자수(625만)보다 약 6만표가 많다>

도대체 이 인간들은 재외동포의 투표권은 대선과 총선에는 있지만, 지방선거에는 없다는 기본 상식도 없습니다.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는 재외동포가 투표할 수 없으니 당연히 대선 투표수가 교육감 투표수보다 많은 것은 당연한데, 이것을 부정의 증거로 제 1번으로 올려 놓고 앉았습니다. 이런 무식과 몰상식의 소유자들의 글이니 2번 이하는 볼 필요도 없겠지요. 저런 무식과 무대포를 지닌 세력이 대선에서 이겼다면 우리나라가 어찌 되었을지 아찔 합니다.

저들이 요구하는 대로 다 들어 줍시다. 저들이 그렇게도 원하니 대선 재검표해서 저들이 얼마나 무식한 짓을 하고 억지를 부렸는지 세상에 널리 알려 줍시다.


아마 새누리당이나 새누리당 지지자들은 내심 국정원 여직원 사건의 국정조사와 대선 재검표가 되기를 바라고 있을 것입니다. 알아서 자폭을 해주고, 손도 안대고 코 풀 수 있는데 이 같이 좋은 호재가 어디 있겠습니까? 섶을 지고 불 속을 뛰어든다는 것을 모르고,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보지 않으면 알지 못하는 집단에게 뭐 별 다른 방법이 있겠습니까? 직접 경험해 보도록 하는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