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밖에 지지하지 않았으면서(호남 전체는 11% 정도지만 광주지역은 7% 정도 박근혜를 지지했지요) 박근혜 당선자에게 뭘 달라...라고 요구한 광주시장의 발언에 대한 Judi님의 주장.....


아마 '형식적으로는' Judi님의 주장이 맞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제가 각종 선거에서의 관전 포인트가 '경제 분야'이다보니 선거가 물론 '경제가 최대의 쟁점이기는 하지만' 투표 행위에 있어서 '정치 분야' 그러니까 '사상적 행위'가 또 다른 주요 쟁점 중 하나라는 점을 망각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당연히 호남 역시 경제 이슈가 가장 큰 쟁점이기도 하지만 굴곡된 현대사에서 호남에서의 상처받은 자존심이 세워지지 않은 현실에서 박근혜에게 수긍할 수 없는 것은 제가 이미 언급한 것처럼 '하나의 현상'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본다면 광주 시장 발언에 대한 Judi님의 발언은 '형식적으로는' 맞지 않느냐....하는 판단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Judi님의 다음 발언입니다.


15% 정도는 주었다면 뭘 달라할 염치가 있겠지만................... 아하, 7%는 뭘 달라는 것이 염치가 없는 것이나 15%는 뭘 달라는 것이 염치'는' 있는 그런 것인가요? 전, Judi님이게 제 3자로서 감히 말씀드리자면 '쓸데없는데 주눅들지 마시라'라는 것입니다.


1) 15%와 7%.... 에 도대체 어떤 염치의 '임계값'이 있는 것일까요? 문제는 15%라는 임계값(물론, Judi님도 비유로 든 퍼센트겠지만 말입니다.)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즉 염치의 존재 여부에 대하여 판단되어질(그 것이 설사 논자들 사이에서 차이가 크다고 할지라도) 임계값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2) 가정을 한번 해봅시다. 이번 대선에서 호남에서 박근혜 몰표가 쏟아졌다고..... 그래서 뭐를 달라할 염치가 충분히 생겨서 요구했다면 7% 밖에 안주었으면서 뭘 달라고하는 염치없는 행위라고 비난할 사람들이 호남이 박근혜 몰표를 주었고, 그래서 뭘 달라고 요구한다면 비난하지 않을까요? 만일 Judi님이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그건 호남차별에 대하여 너무 나이브하신 인식이라는 것입니다.


'걸면 걸린다'고 어떤 행태를 보이건 한번 찍어서 재미를 보고 있는 이 사회에서, 이러면 이래서 탈, 저러면 저래서 탈인 이 사회에서 박근혜에게 호남이 몰표를 주었다면, 아니 호남이 과반수 정도 몰표를 주었고 그래서 무엇인가를 요구했다면 '아, 참 정당하다'라고 칭찬할까요?


일종의 미러적-낙인효과입니다.


미러적-낙인효과는 한그루 사전에만 나오는 용어로서 낙인효과[烙印效果, Labeling effect] 그러니까 실제 '나쁜 놈으로 낙인을 찍으면 그렇게 낙인 찍힌 사람은 나쁘게 바뀌어간다'라는 낙인효과가 아니라 '나쁜 놈으로 낙인을 찍어놓고 무얼 해도 나쁜 행위라고 해석하는 행위'.... 이게 바로 호남차별의 '본질'입니다.


그런데 7%는 염치가 없고 15%는 염치가 그나마 있다...............................? 호남차별에 대하여 Judi님이 좀 나이브하신듯 하네요. 그렇게 쉽게 극복될 사안이라면 이렇게 오랫동안 우리 사회의 병폐로 남아있지도 않겠지요.



3) 제가 박근혜라면 광주시장에게 감사했을 것 같네요. 무엇인가를 요구한다는 것은 '상대방을 인정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니 말입니다. 즉, 광주시장은 박근혜를 당선자로 인정한다....는 신호로 해석되어지니 감사할 수 밖에요. 물론, 그런 광주시장의 언행이 마음에 안드시면 다음 지방선거에서 광주시장을 '표로 심판하면 됩니다'.


그러나 제가 광주시민이라면 저는 다음 지방선거에서 적극적으로 현 광주시장에게 표를 줄 것 같네요. 제가 너무 광주시민의 자존심을 무시하는 것일까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